상단여백
HOME 핫이슈
조원진 보좌관 '정계 진출' 우려 목소리↑… “실명 공개하라” 성토 이어져
  • 이인화 기자
  • 승인 2018.07.24 14: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조원진 보좌관의 망자 모독(사진=조원진 대표 보좌관 SNS, 故노회찬 SNS)

[일간투데이 이인화 기자] 조원진 대표 보좌관이 망자 故노회찬 의원을 모독한 것에 실명을 공개하라는 요구가 빗발쳤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의 보좌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당시 “잔치국수 드디어 먹었다. 매년 기념일로 지정해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한 故노회찬 의원의 SNS 글을 페러디한 글을 올려 공분을 쌓고 있다.

조원진 대표의 보좌관은 비난이 증폭되자 글을 게시한지 하루 만에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는 사과를 했다. 그럼에도 조원진 대표 보좌관의 실명을 공개하라는 성토도 이어지고 있다. 그 이유는 국회의원 보좌관을 거쳐 정치계에 입문하는 정치인들이 드물지 않았기 때문이다.

故 김영삼 전 대통령부터 안희정 전 충남지사,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까지 모두 보좌관 출신 정치인이다. 만일의 경우에도 망자 모독을 일삼은 조원진 대표의 보좌관이 정치인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의견들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