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9월 전국서 2만2천가구 분양…분양시장 양극화 '극명'전국 6만여 가구 미분양…"물량 수급조절 필요"
   
▲ 9월 지역별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 자료=부동산114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다음달 전국에서 2만여가구가 분양에 들어간다.

부동산114가 9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9월 전국 분양 예정물량은 2만2천646가구다. 수도권에서는 1만3천806가구, 지방은 8천840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분양 연기를 거듭하던 서초구 서초동 '래미안리더스원'이 분양에 돌입한다. 삼성물산이 올해 강남권에서 공급하는 첫 아파트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분양물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로 8천33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경안시장 재개발을 통해 공급되는 광주 경안동 '광주금호리첸시아', 송내제1-2구역을 재개발하는 경기 부천시 송내동 '래미안어반비스타', 원곡연립2단지를 재건축해 공급하는 경기 안산시 원곡동 '안산원곡e편한세상' 등 정비사업 물량이 다수를 차지한다.

지방은 ▲부산(2천255가구) ▲경북(2천69가구) ▲전남(1천510가구) ▲경남(1천231가구) ▲광주(1천92가구) 등에서 분양을 개시한다.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부산전포1-1e편한세상(1천401가구)', 경북 구미시 고아읍 '문성레이크자이(975가구)', 전남 목포시 상동 '상동중흥S-클래스(640가구)' 등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한편 수도권과 지방의 분양시장 양극화가 점점 극명해지고 있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지난 6월 집계된 미분양 물량 6만2천50가구 중 84.67%인 5만2천542가구가 지방에 몰려 있다"며 "지난 2016년 초만 해도 엇비슷했던 수도권과 지방의 미분양 온도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와 대전 등 일부 지방에서 청약 경쟁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지만, 그 외 지방은 복합적인 이유로 미분양 아파트가 쌓였다는 게 부동산114의 분석이다.

김 팀장은 "워낙 많은 물량이 단기간에 공급되기도 했으며 지방 경제의 기반인 조선업·제조업의 침제가 주택시장으로 전이된 영향도 크다"며 "정부 규제 강화로 ‘똘똘한 한채’를 보유해야 한다는 심리가 확산되면서 상대적으로 보유가치가 낮은 지방 아파트의 선호도 하락이 지방 미분양을 키웠다"고 분석했다.

이어 "미분양 물량은 악성 미분양인 준공 후 미분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가 미분양관리지역을 지정해 관리하고 있지만, 적극적으로 수급을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