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신연희 징역3년, 매서운 돌직구
  • 이인화 기자
  • 승인 2018.08.16 14: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신연희 징역 3년 (사진=연합뉴스)

-신연희 징역3년, 모든 혐의를 유죄로 인정

[일간투데이 이인화 기자] 신연희 전 강남구청장이 징역 3년을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은 16일 업무상 횡령 혐의 등으로 기소된 신연희 전 구청장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신연희 전 구청장의 횡령과 직권 남용, 인멸 교사 혐의 등이 모두 유죄로 인정됐다.

재판부는 "비자금을 계획적·조직적으로 조성했다"며 "사용처가 본인의 정치적 입지를 위한 것이으며 1억에 가까운 횡령 금액에 대한 피해회복이 되지 않았다"고 신연희 전 구청장의 유죄 판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신연희 전 구청장에 대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가까운 친족인 제부를 취업시킨 행위는 공직자로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그런데도 피고인은 제부 취업을 나중에 신문을 보고 알았다는 비상식적 진술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모든 혐의를 부인으로만 일관하고 잘못을 안 뉘우친다. 책임 대부분을 소속 직원에게 넘기고 있으며 횡령 범죄를 밝히는데 가장 중요한 문서가 삭제돼 사건의 진실 파악에 어려움을 겪게 됐다"고 전했다.

앞서 신연희 전 구청장은 2010년 7월부터 2015년 10월까지 부하 직원을 통해 강남구청 각 부서에 지급되는 격려금과 포상금 등 9300만원을 빼돌려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았다. 신 전 구청장은 이 돈을 동문회 회비, 지인 경조사, 명절 선물 구입, 정치인 후원, 화장품 구입 등 개인적 용도로 쓴 것으로 조사됐다.
 
또 2012년 강남구청이 요양병원 운영을 위탁한 A의료재단에 제부를 취업시키라고 강요한 직권남용 혐의와 지난해 7월 자신에 대한 업무상 횡령 혐의에 관한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횡령 사건 증거를 없애기 위해 강남구청 전산서버 업무추진비 관련 데이터를 삭제하도록 직원에게 지시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