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4차산업 일반
[4차산업혁명] '4차산업혁명시대, 블록체인 정당,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토론회 개최정병국 의원-바른미래당 정치개혁특위 주최, 21일 국회의원회관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8.08.2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과 정치개혁특별위원회(위원장 김성식)가 21일 오전 7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4차산업혁명 시대 블록체인 정당,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토론회를 공동개최한다.

정 의원은 "4차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했지만, 아직도 한국 정치는 아날로그 시대에 머물러 있다"며 "패권·패거리 정치가 가능한 구시대적 정당구조가 큰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기존의 '고비용·저효율의 정당구조'를 '저비용·고효율 구조'로 바꿔야 한다"며 "중앙집권화된 정당 권력을 분산시키고, 온·오프라인에서 당원과 국민이 직접 참여하고 토론하고 의사결정 할 수 있는 온라인·현장중심의 '블록체인·노마드 정당'으로 변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먼저 비효율·고비용의 중앙당, 지역당협 등 물리적 정당 사무환경을 온라인 플랫폼으로 전환할 수 있는 방안과 협업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의 활용 사례,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4차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블록체인·노마드 정당 구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자 한다"고 토론회 개최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국내의 대표적 블록체인 솔루션 기업인 블로코의 김종환 상임고문이 '블록체인시스템, 왜정당·정치에 필요한가?'를 주제로 첫 발제자로 나서며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 웨스트버지니아주정부에서 블록체인 모바일 투표를 성공적으로 마친 미국의 블록체인 솔루션 기업인 보츠(Voatz)의 제씨 앤드류(Jesse Andrews) 이사가 '미국의 블록체인 정당·정치 구현 사례 및 미래: 블록체인은 정치를 어떻게 바꾸는가?'를 주제로 두 번째 발제에 나선다.

또한 ▲'4차산업혁명시대 정당과 정치의 역할'을 주제로 김예인 투정(온라인 정치쇼핑몰 스타트업) 대표가, ▲'협업 플랫폼을 활용한 스마트․노마드 정당 구현 방안 시연'을 주제로 이신용 잔디(JANDI, 온라인협업 플랫폼 스타트업) 이사가 발제한다.

이어 조상규 중앙대 로스쿨 겸임교수(변호사, 블록체인법률연구소장), 이형용 거버넌스센터 이사장 등 외부의 블록체인 전문가와 바른미래당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김성식 위원장, 정병국·이태규·유의동·권은희·이현웅·임호영 위원),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 김관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함께 토론한다.

한편 바른미래당 정치개혁특위의 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식 의원은 "향후 정개특위 활동을 통해 분권형 개헌, 선거구제와 국회 개혁, 정당 혁신 등 정치혁신 방안과 제도 개선안을 새로운 당 지도부에 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