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투데이ITtem
갤럭시노트9, 스마트 S펜 등 다양한 기능으로 승부수 통할까블루투스 S펜, 인젤리전트 카메라, 대용량 배터리…혁신은 과연
  • 홍정민 기자
  • 승인 2018.08.20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갤럭시노트9 출시일이 오는 24일로 코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9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에서 새로운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를 공개한 이후 반응이 뜨겁다. 전보다 편리하고 똑똑해졌다는 반면 아쉽다는 상반된 평가가 들려왔다.

 

갤럭시노트9. 사진=연합뉴스


■ 갤럭시노트=펜, 이번엔 S펜이다
이번 갤럭시노트9에서 가장 사활을 건 점은 바로 ‘S펜’이다.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핵심은 S펜이다. 갤럭시노트9에서 최초로 S펜에서 블루투스를 지원한다. 이용자가 S펜을 통해 원격으로 단말기 조종이 가능해졌다. 

갤럭시노트9의 S펜에 슈퍼 캐퍼시터를 삽입해 본체에 S펜을 꽂기만 해도 충전이 가능해 별도의 충전이 필요없다. 충전 시간은 약 40초이며 최대 200번의 버튼 인식 및 약 30분 정도의 대기 시간을 가지고 있다. 

프레젠테이션 시 S펜을 이용해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으나 30분의 대기 시간은 이 모든 것을 하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업계 관계자는 말했다. 버튼 인식 횟수가 정해져 있다는 것은 S펜을 사용 시 버튼을 누를 때마다 대기 시간이 줄어드는 것을 의미해 실제 사용시간은 30분보다 더 짧기 때문이다. 

 

갤럭시노트9 인텔리전트 카메라. 사진=삼성전자


■ 똑똑한 카메라, 대용량 배터리…혁신은 글쎄
갤럭시노트9는 ‘인젤리전트 카메라’라는 이름으로 향상된 기능을 선보였다. 이용자가 필터를 직접 조종할 필요없이 꽃이나 음식, 사람 등 피사체를 자동 인식해 밝기나 채도 등을 최적의 상태로 조정한다. 사진촬영 시 초점이 맞지 않거나 눈을 깜빡였을 경우 촬영자에게 음성으로 사진이 흔들렸다고 안내도 해준다.

배터리 용량 또한 4000mAh를 탑재해 갤럭시노트8보다 약 21%가 증가했다. 또한 전작 대비 2배 높은 내장 메모리를 지원한다. 기본 내장 메모리가 최대 512GB 모델까지 출시됐고 SD카드를 장착하면 최대 1TB 용량을 사용할 수 있어 PC에 비견할 만큼 대용량을 제공한다. 

모든 면에서 갤럭시노트8보다 업그레이드된 스마트폰임에는 확실하지만 이전에 나온 갤럭시S9을 통해 이미 경험할 수 있었던 기능으로 참신한 느낌은 많지 않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또한 책정된 출고가도 1천250만달러(512GB 기준)로 향상된 기능에 비해 비싸게 책정됐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