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투데이ITtem
북상 중인 제19호 태풍 '솔릭', 대비하기 위한 국민행동요령은기상상황 지속적 체크…국토부 대규모 결항계획
  • 정우교 기자
  • 승인 2018.08.23 12: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남부권이 제19호 태풍 솔릭 영향권에 들어간 23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서 높은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정우교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고 있다. 23일 기상청의 특보에 따르면 솔릭은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km로 북북서진중이다. 우리나라는 24일까지 전국 태풍 영향으로 매우 많은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태풍이 서해상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부분 지역이 태풍의 위험반원에 들어 전국으로 태풍특보가 확대, 강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국민들은 어떻게 태풍을 준비해야할까.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의 안전재난포털에서는 태풍에 대한 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있다.

■ 태풍 사전 준비…지역 재해위험요소 사전 확인

태풍이 오기 전 본인이 거주하거나 생활하는 지역의 재해위험요소를 사전에 확인해야한다. 또한 재난 예·경보를 수신할 수 있도록 TV, 라디오 등을 지속적으로 청취해야한다고 행안부는 권고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국민안전재난포털이나 지자체 홈페이지 등을 참고해 비상시 대피 장소도 사전에 숙지해야한다. 비상상황이 예상될 때 안전한 이동방법과 대피요령 등을 숙지하고 응급약품, 손전등 비상용품을 사전에 구비한 후 응급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즉시 휴대해야한다고 명시했다.

행안부는 대피 시 행동요령도 함께 설명하고 있다. 안내에 따르면 우선 하천변, 산길 등이나 도로나 교량이 휩쓸려간 길은 지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이동하는 도중에는 전신주나 변압기 등의 주변은 피해 2차 사고에 대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태풍 솔릭이 북상하자 어선과 선박들이 23일 오전 내륙 깊숙이 위치한 전북 군산시 해망동 내항까지 피항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 태풍·호우 예·특보 시…도달시간 파악, 외출자제, 정보 청취 등

행안부는 예보 및 특보가 발효됐을 때도 기상상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건물의 출입문과 창문은 닫아서 파손 위험에 유의하고 가스 누출이나 감전의 위험은 사전에 차단할 것을 권고했다.

특히 태풍‧호우 시 위험지역에 접근하지 말아야한다고 강조했다. 산과 계곡의 등산객은 계곡이나 비탈면에 가까이 가지 않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한다. 이와 더불어 농촌지역에서는 논둑이나 물꼬를 확인하지 말아야 하며 항구 근처 선박은 사전에 결박하고 운행 중인 경우 태풍의 이동경로에서 최대한 멀리 대피해야한다고 안내했다.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대다수 국내선 항공편이 결항된 23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체크인 카운터가 한산하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23일 제주공항 185편, 무안공항 6편 등 대규모 결항계획이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항공사는 항공기 결항 정보 등을 예약 승객들에게 주기적으로 안내하고 있으며 한국공항공사의 공항별 홈페이지에서 실시간 운항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고 알렸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