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투데이ITtem
'S펜, 홈버튼, 쿼티 키보드, 빨콩'…어떤 제품들이 떠오르나요갤럭시 노트, 아이폰, 블랙베리, 씽크패드를 연상케하는 상징들
  • 정우교 기자
  • 승인 2018.08.26 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몰에 마련된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 특별 홍보관에서 관계자가 스마트 S펜을 이용해 기능을 구현하고 있다. '갤럭시노트9'은 이날 미국, 인도, 영국·프랑스 등 유럽 전역, 싱가포르 등 동남아 전역, 호주 등 50여 개국에서 정식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다음 달 초까지 120개국에서 출시할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정우교 기자] 지난 9일(현지시간) 공개된 갤럭시 노트9의 S펜은 버튼을 길게 눌러 카메라를 실행할 수 있고 셀피 촬영 모드에서는 직접 촬영할 수 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슬라이드를 넘길 수 있는 도구로도 사용된다고 하니, 기존 S펜에 기능이 더해졌다.

S펜은 지난 2011년 갤럭시 노트와 함께 처음으로 공개됐다. 펜을 꺼내 직접 메모할 수 있는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기존 스마트폰 사용 환경에 적잖은 파격을 안겼다. 그리고는 스타일러스 펜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스티브잡스의 발언을 두고 "그는 틀렸다"고 말하기 시작했다. 안타깝지만 이같은 반응이 나오게 된 원인에는 그가 고인이 된 후 애플이 선보였던 큰 화면과 애플펜슬도 한몫했다.

S펜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연상하면 바로 떠오르는 상징이 됐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구매 이유로 꼽은 사용자들이 생기거나 이번 시리즈처럼 전작과의 '차이'를 이야기할 때 가장 우선으로 두기 때문이다. 다른 IT기기에게도 이같은 '상징'이 있을까.

 

아이폰X. 사진=애플코리아


■ 다시 볼 수 없는 것인가…아이폰의 '홈버튼'

다음달 공개를 앞두고 있는 새로운 아이폰에서 홈버튼은 계속 볼 수 있을까. 지난 6일(현지시간)부터 소문으로만 돌던 아이폰XS(5.8인치), 아이폰9(6.1인치), 아이폰XS 플러스(6.5인치)의 후면 이미지가 유출되기도 했지만 아이폰 홈버튼은 어느 사진에도 보이지 않는다.

이미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 시리즈 10주년 기념 제품으로 '아이폰X'를 선보였다. 하지만 기념작에는 당연히 들어갈 것이라고 생각했던 원형 홈버튼 대신 노치 디자인, 일명 '탈모 디자인'의 생소한 모습이었다. 스마트폰에서 화면의 비중을 더하기 위한 디자인 기법이라고 하지만 새로운 디자인의 혁신은 사용자들의 '호불호'만 더했다.

아이폰의 새 모델에 대한 관심은 계속되고 있다. 이와 함께 홈버튼이 사라진다는 소식도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정말 그렇게 된다면 사라진 홈버튼을 적응하는 것과 함께 재등장할 탈모 디자인에도 익숙해져야 할 듯 싶다.

 

블랙베리 KEY2. 사진=블랙베리


■ 블랙베리의 상징, 모든 것, A-Z, 아이덴티티…쿼티 키보드

블랙베리의 쿼티 키보드에서는 장인(匠人)의 '고집'이 느껴진다. 그도 그럴 것이 블랙베리는 '예쁜 쓰레기'라는 오명에도 Q10, Q20, 클래식 등 물리적인 손맛을 느낄 수 있는 쿼티 키보드가 장착된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시장에 선보였다. 이 끈질긴 고집과 쿼티 키보드가 주는 그립감에 답한 마니아층도 차츰 형성됐다.

지난달 26일 블랙베리는 신작 'KEY2'로 국내시장을 다시 두드렸다. CJ헬로가 운영하는 '헬로모바일'에서 단독으로 출시됐으며 배우 지진희를 메인 모델로 기용해 '스마트'한 이미지를 강화하려는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주목할 점은 안드로이드 8.1 Oreo 운영체제와 듀얼유심 지원, 그리고 쿼티 키보드의 크기가 커졌다는 것이다. 새로운 쿼티 키보드와 강점으로 꼽힌 '보안성'에 국내 소비자들은 어떤 답을 내놓을까.

 

ThinkPad Anniversary Edition 25(ThinkPad 25). 사진=레노버 블로그


■ "원래 명칭이 뭐야"…씽크패드의 '빨콩'(트랙 포인트)

이번에는 노트북 브랜드 '씽크패드'다. 지난 1992년 IBM이 처음으로 선보인 씽크패드는 2005년부터 레노버에서 생산되기 시작했다.

씽크패드는 출시 당시 일명 '빨콩'으로 불리는 트랙 포인트가 포함된 디자인으로 주목받았다. 문서작업을 할 때 키보드 위에서 커서를 움직일 수 있는 점은 트랙 포인트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장점으로 손꼽힌다. 마우스로 손을 옮기지 않고 동선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씽크패드를 생산하고 있는 레노버는 지난해 10월 트랙 포인트가 장착된 25주년 기념작 'ThinkPad Anniversary 25(ThinkPad 25)'를 공개했다. 그보다 4개월 앞선 6월 레노버의 디자인 최고 책임자 데이비드 힐은 이 기념작을 예고하기도 했다. 또한 22일 한국레노버가 출시한다고 밝힌 '씽크패드 P1'에도 트랙 포인트가 포함됐다. '빨콩'이 포함된 씽크패드는 과거와 미래에도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