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선박.자동차부품 중심 '연체율' 소폭 상승국내은행 7월 원화대출 연체율 0.56%…전월比 0.05%p↑
   
▲ 자료 = 금융감독원

 

[일간투데이 이범석 기자] 금융감독원은 7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0.56%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전월말 대비 0.05%p 상승한 수치다.

이는 7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1조5천억원)이 연체채권 정리규모(6천억원)를 웃돌면서 연체채권 잔액(8조8천억원)이 9천억원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세부적으로 기업대출의 경우 연체율이 0.81%로 전월말 대비 0.08%p 상승했다. 그 중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1.79%로 0.01%p,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58%로 0.1%p 각각 올랐다.

특히 선박·자동차부품 제조업체를 중심으로 신규연체가 발생했다.

 

자료 = 금융감독원


같은 기간 가계대출 연체율 역시 0.27%로 전월말보다 0.02%p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9%로 전월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나 이를 제외한 가계대출 연체율은 0.04%p 늘어난 0.44%를 기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7월 중 국내은행의 연체율에서 중소기업대출의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두드러졌으나 2014년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른 연체 증가에 대비해 신규연체 발생추이를 지속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범석 기자 news4113@dtoday.co.kr

경제산업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