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산창현 “택지 개발 정보, 국민의 알권리 차원 공개”민주평화당 “신창현 사태 점입가경”
   
▲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1일 LH공사의 경기도 신규 택지 후보자 정보를 공개한 것에 대해 “정보 유출로 몰고가는 것은 동의하지 않는다. 오히려 국민의 알 권리라고 생각한다”고 항변했다.

신 의원은 이날 민주당 국토교통위원회 위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정보 확보 경위에 대해서는 “문제의 자료는 임대주택 과잉개발을 우려한 과천시장으로부터 문서 사진 4장을 문자로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신 의원은 “LH에 보내면서 의왕, 과천 주택공급계획에 대해 보고하라고 했고, LH직원은 의왕, 과천 공급계획 상세 도면을 가져와 설명하면서 지도를 제외한 3장짜리 문제의 자료를 제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자료 어디에도 공개하면 안 된다는 표시가 없었고, 구체적인 지명은 모두 ㅇㅇ으로 삭제돼 있었다”며 공개해도 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별도의 판넬로 가져와 설명하면서 주민공람 전이므로 공개하지 말라고 요구한 의왕의 2천세대 공급계획은 공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12일 논평을 통해 “신 의원은 빨리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히고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져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신 의원 사태가 점입가경이다. 현직 과천시장 이름도 등장했다. 시간이 갈수록 관련자들이 바뀌고 있다. 관련자들은 부인하거나 떠넘기거나 공익목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 의원이 당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공개하지 말라는 말이 없었다고 했지만 전직 의왕시장을 지냈고 현 국토교통위원이 할 말이 아니라는 건 부동산에 문외한도 알 수 있는 일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지 말고 오늘이라도 나와서 공개적으로 설명할 것을 촉구한다”고 질타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12일 서울 강남구 세곡동 LH강남3.5단지에서 LH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임대아파트 정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