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세계 최초 'V'자 주탑 현수교 노량대교 개통GS건설, '프리콘' 기술로 공사기간 9년간 무재해
   
▲ 노량대교 전경. 사진=GS건설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세계 최초 경사 주탑 현수교인 노량대교가 순수 우리 기술력으로 완성됐다.

GS건설은 경남 남해군과 하동군을 연결하는 노량대교가 9년간의 공사를 마치고 13일 오후 6시 개통했다고 밝혔다.

노량대교는 총 연장 3.1㎞의 '고현∼하동IC2 국도건설사업' 내에 속한 교량으로 우리 기술로 만든 세계 첫 'V'자 모양의 주탑을 가진 현수교로 이름을 올렸다.

현수교는 주탑 사이에 주 케이블을 매달고 교량세그먼트로 케이블을 내려 지지하는 다리를 말한다.

노량대교는 노량대첩이 벌어진 곳으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23전 23승' 승리(Victory)의 역사를 담아 세계 최초로 V자 모양의 경사 주탑을 적용했다.

또 이순신 장군의 전술인 학익진을 모티브로 학이 날개를 활짝 핀 이미지를 형상화한 주탑과 케이블을 적용했다. 바닷물에 비친 주케이블은 학익진의 전투 대형을 연상케 한다.

 

노량대교 전경. 사진=GS건설

노량대교 주탑 높이는 148.6m로 건물 50층 높이에 달한다.


주로 다리는 수직 주탑으로 설계돼지만, 노량대교는 주탑에 8도의 경사각을 적용해 기존 수직 주탑보다 측경간 주케이블의 장력을 줄여 케이블을 지지하는 구조물인 앵커리지 크기를 11% 감소시켰다.

케이블과 앵커리지까지 거리를 15m 줄여 공사비를 절감, 경관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노량대교 주경간(주탑 간 거리)은 890m로 국내에서는 이순신대교(1천545m), 울산대교(1천150m)에 이어 3번째로 길다.

노량대교는 3차원 케이블을 적용한 것도 타정식 현수교로서 세계 최초이기도 하다.

현수교의 주탑과 주탑을 연결하는 2개의 주케이블을 통상 평면상 평행한 일직선으로 배치하는데 노량대교는 유선형 모양의 3차원으로 배치해 내풍 저항을 더 잘 견디도록 했다.

GS건설 관계자는 "노량대교는 바다 위 해상에 거대한 현수교를 짓는 고난이도 공사임에도 불구하고 9년간의 긴 공사기간 동안 단 한 건의 재해 없이 준공했다"며 "업계를 선도하는 GS건설의 프리콘(Pre-Con) 기술이 뒷받침돼 가능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