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여야, 판문점선언 비준 갈등 증폭與 “野 애초 해줄 생각 없다”...野 “혈세 퍼줄 생각만”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여야는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를 14일에도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비준 동의를 해줄 생각이 없다고 질타한 반면 야당은 혈세를 퍼줄 생각만 한다고 여당을 비판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외교통일위원회 상임위 상정 반대를 하는 것에 대해 “애초에 비준동의를 해줄 생각이 없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질타했다.

홍 원내대표는 “비용 추계를 문제 삼는데, 비용 추계는 앞으로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 과정일 수밖에 없다”며 “시대착오적 색깔론을 버리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길에 동참해줄 것을 야당에 요청한다”고 주문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하지만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가 ‘판문점 선언’ 이행을 명목으로 수십조원의 천문학적 국민 혈세를 북한에 가져다줄 궁리만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쟁의 공포를 돈으로 무마할 수 있다는 것도 대단히 저급한 발상”이라며 “전쟁의 공포는 중재 외교를 통해 해결해가야 하며, 476조원 규모의 예산도 민생경제를 살리는 예산으로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웃사촌과 관계를 개선한다고 술 한 잔 하더라도, 앓아누워있는 처자식에게 감내하라고만 할 것이 아니라 세심하게 돌봐가며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 경제협력을 과속해 비핵화도 망칠 수 있는 상황이 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현재 4대 그룹 총수가 방북을 하더라도 남북경협은 진전이 될 수 없다. 유엔의 대북제재로 인해 실질적인 진전이 안 된다”고 충고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4일 오전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