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 지방 쓰는 법부터…복잡해도 알아 두자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8.09.24 00: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올바른 차례상 차리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사회가 현대화 되면서 추석 차례 문화도 달라지고 있다. 차례를 지내지 않고 여행을 가는 이들이 늘어 나면서 차례상 차리는 법, 지방 쓰는 법 등 차례상 예절은 매년 헷갈린다. 

차례상 1열에는 시접, 잔반(술잔, 받침대)을 놓고 떡국을 올리고 2열은 어동육서(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 두동미서(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으로 배열한다. 

3열은 생선, 두부, 고기탕 등의 탕류를 놓고, 4열은 좌포우혜(좌측 끝에는 포, 우측 끝에는 식혜)로 놓는다. 5열은 조율이시(왼쪽부터 대추, 밤, 배, 곶감 순서) 홍동백서(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 등이다. 

차례상을 준비할 때 유의할 점으로는 복숭아와 삼치, 갈치, 꽁치 등 끝에 '치'자가 든 것은 쓰지 않으며, 고추가루와 마늘 양념을 사용하지 않는다. 붉은 팥 대신 흰 고물을 쓴다.

상을 차렸다면 상의 가장 위 쪽엔 지방을 써서 놓는다. 지방쓰는 법은 규격폭 6cm 정도, 길이 22cm 정도가 적당하며 한지(백지)를 사용한다. 

위치는 고위(아버지)를 왼쪽, 비위(어머니)를 오른쪽에 쓰며, 한 분만 돌아가셨을 경우에는 중앙에 쓴다. 고인과 제사를 모시는 사람(제주)의 관계를 적고, 고인의 직위와 이름을 적은 후 마지막에 ‘신위’라고 적는다.

마지막으로 차례를 지내는 순서도 기억해둬야 한다. 먼저 제주가 향을 피우고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한다. 신주를 모실 경우, 혹은 
묘지에서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한다. 묘지에서는 모삿그릇 대신 땅에 뿌려도 무방하다. 이후 일동이 모두 두 번 절한다. 

다음은 술을 제주가 올린다. 기제사와 달리 제주가 직접 상 위에 잔에 바로 술을 따르는 것이 보통이다. 떡국 혹은 송편에 수저, 시접에 젓가락을 정돈하며 시립일동이 잠시 동안 공손히 서있는다. 

마지막으로 수저를 거두고 뚜껑이 있다면 덮는다. 일동이 2번 절한 후 지방과 축문을 불사르고, 신주를 썼다면 다시 모신다. 상을 치우고 음식을 나누어 먹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