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국내 기업 업무방식, 100점 만점에 45점"대한상의, '국내 기업의 업무방식 실태보고서' 발간
"이심전심·상명하복 구시대 리더십·소통문화 바꿔야"
   
▲ 한국 직장인들은 회사의 업무방식이 전반적으로 비효율적이라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의가 이 같은 진단 결과와 해법을 담은 책자 '와이 북'(Why Book)을 발간해 기업문화 개선에 관심이 큰 기업을 중심으로 책자를 배포한다. 대한상의 '와이 북'. 자료=대한상의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한국 직장인들은 회사의 업무방식이 전반적으로 비효율적이라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원인으로 '이심전심'과 '상명하복'을 바라는 구시대적 리더십 및 소통문화를 꼽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0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국내 기업의 업무방식 실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직장인 약 4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업무방식 실태와 직장인·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도출한 해법 등을 싣고 있다.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들은 국내 기업 업무방식 종합점수를 100점 만점에 45점으로 평가했다. 구체적으로 ▲업무 방향성(업무의 목적과 전략이 분명하다) 30점 ▲지시 명확성(업무지시 시 배경과 내용을 명확히 설명한다) 39점 ▲추진 자율성(충분히 권한 위임을 한다) 37점 ▲과정 효율성(업무추진 과정이 전반적으로 효율적이다) 45점 등으로 나타나 모두 50점을 밑돌았다.

업무과정이 비합리적인 이유를 묻는 말엔 '원래부터 의미 없는 업무'(50.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전략적 판단 없는 '하고 보자'식 추진 관행(47.5%) ▲의전·겉치레에 과도하게 신경(42.2%) ▲현장실태 모른 체 탑다운(Top-down) 전략 수립(41.8%) 등의 순이었다.

업무방식에 대해 떠오르는 단어로는 '비효율', '삽질', '노비', '위계질서' 등의 부정적인 단어가 86%를 차지했고 '합리적', '열정', '체계적'과 같은 긍정적인 단어는 14%에 그쳤다.

비효율적인 업무방식이 삶에 미치는 영향 중 하나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무너졌다는 것이다. 조사 결과 직장인들은 자신의 워라밸이 57.5점이라고 평가했다. 100점에 가까울수록 회사 업무와 개인의 삶을 균형 있게 영위할 수 있다는 의미다.

워라밸이 낮은 원인으로는 불필요·모호한 업무(30.0%), 무리한 추진일정 설정(29.5%) 등이 꼽혔다. 업무방식에 대한 체감도는 세대별로 다른 양상을 보였다. '업무 합리성'에 대한 임원의 긍정적 답변율은 69.6%였지만, 사원은 32.8%를 기록해 2배 정도 차이가 났다. '동기부여'의 긍정적 답변율도 임원은 60.9%에 달했지만 사원은 20.6%에 그쳐 약 3배 차이가 났다.

대한상의는 직장인들이 업무방식을 비효율적이라 느끼는 이유에 대해 "왜(Why)를 설명하거나 질문하지 않는 소통문화가 근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리더십에 대해 "현재 대다수 리더는 명확한 성공모델에 따라 하달된 전략을 이행하는 산업화 시대 '소방수형' 인재로 길러져 Why를 고민하고 협의하는 훈련을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상의는 또한 '이심전심'과 '상명하복'을 바라는 소통문화 역시 비합리적 업무방식의 주범으로 지목했다. 모호하게 지시해도 '척하면 척' 알아야 하고 질문하면 역량이 부족한 것으로 간주하는 소통문화 때문에 업무과정 전반의 비효율이 가중된다는 지적이다.

상의는 이같은 진단 결과와 해법을 담은 책자 '와이 북'(Why Book)을 발간했으며 기업문화 개선에 관심이 큰 기업을 중심으로 책자를 배포하고 홈페이지에도 게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