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가상화폐 블록체인/가상화폐
[4차산업혁명]블록체인 스타트업 늘어나는데 산자부에는 담당자조차 없어?조배숙 "블록체인 담당부서 신설 및 산업인력 양성 나서야"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이 수없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 내 블록체인 산업기술을 담당하는 부서나 담당자조차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행정부 국정감사가 시작된 가운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이 산자부에 확인한 바 이같이 밝혀졌다.

산자부는 4차 산업혁명의 주무부처다. 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반 기술이며 산업기술 연구개발정책은 산업부의 주요 업무 중 하나다.

그러나 조 의원이 알아본 결과 블록체인 산업기술을 담당하는 부서나 담당자조차 없는 것으로 드러나 4차 산업혁명의 주무부처로서 의지가 부족하다는 평가다.

조 의원은 현재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시장 관련 종사자는 약 1만 100명 정도로 추정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지난 10년간 소프트웨어 산업 침체로 인력 공백이 있었고, 특히 블록체인과 같은 신(新) 기술 분야에서는 개발인력 문제가 보다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반기술인 블록체인 담당부서 신설 및 블록체인 산업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 사업 지원에 산업통상자원부가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