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인공지능
[4차산업혁명] 시스코, 신규 AI ·머신러닝용 서버 플랫폼 공개전 산업 분야의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 프로젝트를 위한 다양한 개발 환경 지원
   
▲ 시스코가 선보인 신규 AI 서버. 사진=시스코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시스코 코리아는 자사 첫 인공지능(AI)·머신러닝(ML)에 맞춤 설계된 신규 AI서버를 11일 공개했다.

AI와 ML 도입으로 인해 발생하는 새로운 트래픽 패턴 및 급증하는 처리량을 수용할 수 있는 IT 인프라로 신규 AI서버를 제작하게 됐다고 시스코는 설명했다.

시스코의 신규 AI서버는 집약적 컴퓨팅 형태의 딥러닝의 속도를 향상하며 엔비디아 그래픽처리장치(GPU)를 탑재해 현재 활용되는 머신러닝 소프트웨어를 가속화하도록 설계됐다.

최근 데이터 사이언티스트과 개발자들의 머신러닝 및 딥러닝 환경에서는 데이터 대량 수용에 적합한 IT 아키텍처와 데이터를 분석해 학습에 적용할 수 있는 도구 등 고도화된 컴퓨팅 능력이 요구된다.

이에 시스코 관계자는 "다양한 솔루션 파트너들과 협업해 최적화된 아키텍처 모델링을 제시하고 실제 도입 및 구축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구축 시간 단축 및 운영 최적화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승희 시스코코리아 데이터센터·클라우드 부문 상무는 "신규 시스코 AI서버는 다양한 산업에 걸쳐 AI 확산을 지원할 것"이라며 "이번 AI서버를 미리 적용한 금융 부문 고객들은 사기 방지 기능과 알고리즘 거래 기능 개선 방안 마련에 활용하고 있고 헬스케어 분야의 고객들은 인지·진단 기능 강화, 의학 이미지 분류 기능 개선 및 신약개발 연구 촉진에 적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신규 AI서버의 추가로 시스코는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의 각 단계 별 필요한 다양한 컴퓨팅 옵션을 제공한다. 여기에는 엣지 단계에서 이루어지는 데이터 수집 및 분석부터, 데이터 센터 내 데이터 가공과 러닝, AI 중심부에서 진행되는 실시간 추론 과정을 거쳐 고객에게 도달하기까지의 모든 단계가 포함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