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018국감
임종성 의원, 주요시설물 안전점검 9건 중 1건 부적격45,000여건 중 5,000여건 부실 및 시정명령
   
▲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민간안전진단기관이 안전점검한 1종, 2종 건축물 9곳 중 1곳이 한국시설안전공단으로부터 부적격 점검에 따른 부실 및 시정명령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시설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1종, 2종 시설물에 대한 민간안전점검을 대상으로 시설안전공단이 정밀안전진단 및 정밀안전점검을 실시한 곳은 총 4만 5,603개소이다. 이중 5,127개소가 안전진단에 대한 시정 혹은 부실 판정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1종 시설물 및 2종 시설물은 전국에 분포된 100m이상의 교량, 터널, 항만, 댐, 16층이상의 건축물, 5,000㎡ 이상의 다중이용 건축물을 뜻하며 국토부 시설관리시스템인 FMS에 총 9만 377개소가 등록돼 있다.

그러나 이들 시설물을 정밀안전진단하거나 정밀안점점검을 하는 시설안전공단 인력은 단 26명에 불과,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는 것이 임 의원의 지적이다.

임 의원은 “주요 시설물에 대한 민간안전점검 결과에 대해 부적격 판정이 지속적으로 나오는 만큼 더욱더 꼼꼼한 점검이 필요하다”며 “점검인력 충원 및 이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