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PR 보도자료1
양주署, 민·관·경 협업 '여성안전지킴이집'[ 85개소 선정
[양주=일간투데이 최봉준 기자] 양주경찰서(서장 김낙동)에서는 지난 11일 여성의 안심귀가와 안전을 위해 관내 FOOT-SOS 시스템이 설치된 편의점 85개소를 '여성안전지킴이집'으로 선정하고 현판부착식을 개최했다.

여성안전지킴이집은 24시간 영업하는 편의점 등 상점들이 위급한 상황에 처한 여성들에게 대피장소 제공 및 비상벨 신고 등의 역할을 제공하는 민·경 합동 치안 시스템 중 하나이다.

양주경찰서에서는 지난달 지자체와 합동으로 FOOT-SOS 비상벨 설치 편의점 85개소를 점검하고 편의점 업주 및 근무자를 대상으로 비상벨 사용 요령과 홍보 교육을 실시하였으며, 협의를 거쳐 85개소를 여성안전지킴이집으로 선정·운영하기로 했다.

김낙동 양주경찰서장은 "여성안전지킴이집 운영이 여성범죄예방 및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민·관·경 치안파트너십을 통해 주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양주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