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개량 한복'은 되고 '벵갈 고양이'는 안되는 이유
  • 정우교 기자
  • 승인 2018.10.18 14:00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기획취재팀 정우교 기자
[일간투데이 정우교 기자] 국정감사에 한복이 등장했다. 국회의원이 한복을 입고 국감에 임한 것이 최초는 아니지만 최근 '보여주기식 국감'이라는 비판 속에서 등장한 '한복'은 곰곰이 되짚어봐야 한다.

주인공은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통점이 있다면 두 의원은 지난 10일 문화체육관광부 국감에서 부적절한 질문과 자료로 논란을 불러온 당사자들이다. 하지만 16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두 의원의 한복은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고궁을 입장할 때 전통한복이 아니면 혜택을 제한하겠다는 이슈가 떠오르고 있다. 지난달 종로구청이 관련 토론회를 개최했고 토론 결과를 문화재청에 건의하겠다는 의지도 있었다.

당시 배포한 자료를 보면 토론회의 목적은 과도하게 변형되고 왜곡된 국적불명의 한복 대여에 따른 문제점을 진단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물론 새겨들어야 한다. 전통은 보존해야하는 것이다. 하지만 시대 변화에 따라 전통은 열린 시각으로 바라봐야 한다.

선조들이 입던 전통 한복을 현재 생활방식에 맞는 '개량한복'으로 만들었듯 전통과 변화는 유기적으로 상호작용해야한다. 개량한복을 만든 것은 현대인들이 입기에 불편하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이 불편함을 우리나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강요할 수 없는 일이다.

그리고 '무엇을 입었는가'보다 젊은 층과 관광객이 '무엇을 봤고 어떻게 느꼈는가'에 집중해주기 바란다. 한복 입은 관광객에게 고궁 입장 혜택을 주는 이유는 한국의 아름다운 문화를 다양하게 경험하길 바라는 것 아니었나.

이러한 과정에서 김수민 의원의 '개량 한복'은 한복을 대중화하자는 김 의원의 설명과 함께 효율적이었다고 생각한다. 안민석 위원장의 표현이었던 '압권'은 아니지만 좋은 평가를 전하고 싶다. 정치에 관심 없던 대중에게 해당 이슈를 환기시키는 효과도 기대된다. 또한 김 의원의 언어(질의)와 비언어(개량한복)가 상호보완적이었다고 생각한다.

물론 '튀는 행동', '이름 알리기'라는 비판적인 시각도 존재한다. 그러나 의미도 찾지 못했고 논란만 불러왔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벵갈고양이'와 떠올려보자. 어차피 '보여주기식 국감'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면 국회의원들은 현안에서 벗어나지 않게 '보여주기' 바란다. 김수민 의원의 한복처럼 말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