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카드뉴스
복잡한 측량 드론에 맡겨봐
   
[일간투데이 강혜희 기자]


4차산업시대를 맞아 드론의 산업적 중요성과 시장 규모가 날로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드론을 이용한 측량기술 관련 특허출원 또한 급증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102건에 달한 특허출원 가운데 66%가 최근 3년사이 출원됐다.



기존의 항공기 측량은 한 지점에 오래 머무를 수 없어 좁은 지역에서의 정밀한 측량이 어려웠는데
드론측정은 좁은 지역의 정밀한 측량이 가능하다. 특히 복잡한 해안선을 가진 서해지역이나 섬 지역 측량에 유용하다.

이는, 측량 데이터를 처리해 3차원 지도 구축을 하거나 드론을 안정적으로 장시간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하는 기술이 발전했기 때문이다.
2012년 시작된 지적 재조사 사업이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각 지방자치단체가 드론측량을 본격적으로 도입하면서 수요가 늘어난 것도 한 이유다.



사실 드론은 태생이 '군사용'이었던만큼 적진에서의 정찰·감시 용도로만 운용됐었다.
하지만 최근 정부가 2021년까지 공공 부문을 중심으로 드론 3700여대의 신규 수요를 창출하겠다고 밝히면서
토지 측량, 주택 점검 등 다양한 부문에서 활용되고 있다. 또한 건설·운송·안전·농업 등에서도 힘을 보태며 우리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