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정책
전세버스 신규 및 증차 제한, 2년 연장전세버스 3,514대 감소 공급과잉 해소, 전세버스 안전강화 방안도 시행
   
▲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오는 2020년 11월까지 전세버스 공급과잉 해소를 위해 신규·증차 등록제한이 연장된다.

국토교통부는 ‘전세버스 수급조절위원회’를 개최하여 전세버스 수급조절시행 기간을 ‘2년간 연장 실시’하기로 심의․의결했다고 8일 밝혔다.

그동안 전세버스의 공급과잉을 해소하기 위해 인위적 감차 없이 신규 등록 및 증차가 포함된 사업계획 변경등록을 제한하여 자연감소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2014년 12월 1일부터 2년 단위로 2차에 걸쳐 수급조절을 시행해왔다.

이에 따라 오는 30일 기간 종료를 앞두고 연장 또는 중단여부를 검토하기 위해 ’(3차) 수급조절 시행성과 분석연구 용역‘을 실시한 결과, 1,2차 수급조절로 전세버스 등록대수 3천514대가 감소하였으나, 여전히 적정공급 대수보다 최소 4천394대∼최대 6천876대가 많은 것으로 파악, 수급조절위원회에서 추가로 수급조절시행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전세버스 공급과잉 해소와 함께 추석특별수송대책기간 중 전세버스기사의 무면허·만취상태 고속도로 운행 등 전세버스 안전에 대한 국민 불안감 증폭에 따라 전세버스 안전강화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 시행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공급과잉을 보이고 있는 전세버스 시장에서 금번 수급조절방안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경우 전세버스 운수종사자들이 현재,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인력난을 겪고 있는 노선버스업계의 고용문제를 간접적으로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