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김병준-김동연, '정치적 의사결정 위기' 발언 공방김병준 “자율성 갖지 못해”...김동연 “정치적 의사결정 위기”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치적 의사결정 위기" 발언을 토해낸 것을 두고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명색이 경제사령탑이라지만 그동안 정책 결정에서 제대로 자율성을 갖지 못했다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 “어떻게 보면 경제에 관한 ‘정치적 의사결정’의 위기인지도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회의에서 “김 부총리의 발언은 경제 위기를 부인하는 발언이라기보다는 현재 경제 위기의 근원이 청와대에 있다는 이야기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경제에 대한 대통령의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면서 “경제에 관심 자체도 약하고 방향과 강도도 다 잘못됐다”고 질타했다.

또한 “잘못된 견해로 부총리의 자율성 조차 제약했으니, 우리 경제가 제대로 풀릴 수 있겠나”면서 김 부총리를 두둔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이날 국민연금 개혁안에 대해서도 꺼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보건복지부의 국민연금 개혁안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했다는데 결국 인기 없는 개혁은 안 하겠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곳에 부처의 자율성을 해치면서 만기친람하는 청와대가 국민연금 같은 것에 있어서는 왜 직접 개혁안을 내놓지 않는지 마음에 걸린다”고 이야기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경제부처 정책질의에서 전날 정치적 의사결정 위기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이념 논쟁과 프레임논쟁에서 벗어나 규제개혁입법, 경제구조개혁입법에 대해서 함께 과감하게 책임있는 결정이 빨랐으면 좋겠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