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혜경궁김씨 정체 논란, 정치권 강타민주당 지도부 침묵 속 향후 파장 주목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8.11.19 13: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경찰이 트위터 계정 ‘혜경궁김씨’의 정체를 이재명 경기지사 아내 김혜경씨로 결론을 내리면서 정치권에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당장 야당들은 이 지사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송희경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거짓 후보를 공천한 집권 민주당도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하고 반성문을 제출해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계속 지켜보고만 있겠다는 것은 공당으로서 기본이 없는 무사안일이며 심각한 도덕불감증”이라면서 민주당 지도부가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여전히 침묵 중에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외교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국내정치, 국내경제 활동 이런 부분은 당과 정부가 합심해 긴밀히 협조해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면서 단합을 강조했을 뿐 이 지사에 대한 어떠한 입장도 표명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 구관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혜경궁김씨'는 자신의 부인이 아니라면서 도지사 사퇴 요구에 대해 “가혹한 정치적 프레임”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무고한 사람을 놓고 죄 지었다고 하면 어떻겠느냐. 이것은 가혹한 정치적 프레임”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9일 오전 여의도 국회 더불어미주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도 이 지사의 사퇴 요구가 나오기 시작했다. 표창원 의원은 지난 1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여러차례 밝혔듯 ‘혜경궁 김씨’ 트위터 사용자가 김혜씨라면 이재명 지사는 책임지고 사퇴해야 하며 많은 사람을 기만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이 지사의 거취를 놓고 당 내부에서도 여러 가지 말들이 나오면서 당내 혼란은 더욱 가중되는 모습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