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野, 조국 수석 보호하는 靑 비판 공세“문 대통령 오기 부릴 일 아니야”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민정수석에게 특별감찰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하면서 조 수석을 보호한 것을 두고 야권이 6일 일제히 비난에 나섰다.

이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비대위회의에서 “모든 야당이 일제히 조국 책임론을 제기하는 마당에 문 대통령이 오기를 부릴 일이 아니다”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에 오자마자 내놓은 답이 고양이에 생선을 맡기겠다는 답이어서는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책임져야 할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 게 아니라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니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지지율이 높을 때 독단과 전횡만 하는 줄 알았는데, 지지율이 떨어지는 마당에 청개구리 오기 정치까지 하는 줄은 미처 몰랐다”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 “문재인 대통령이 요새 혼자 밥을 먹는다”는 함세웅 신부의 얘기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통해 들었다고 6일 밝혔다.

정 대표는 “조국 수석은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특별감찰반이라는 게 고위공직자, 지방자치단체장, 공공기관장 친인척 비리를 감찰해야 하는데 이 사람들이 비위를 저질렀다. 거기에 지휘 책임이 있는 사람은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