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기업
한국콜마, '고용절벽' 시대 거스르는 행보창사 이래 최대 신입사원 200명 채용
이영주 세종 공장장, '2018 일자리창출 유공 정부포상' 수상
  • 홍성인 기자
  • 승인 2018.12.24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한국콜마

[일간투데이 홍성인 기자] "인재 육성이 첫째 경영 원칙, 일자리 창출로 사회적 책무 다할 것이다"

청년실업이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는 가운데 한국콜마가 2019년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대졸 신입사원 200명을 채용해 눈길을 끌고 있다. 신규 인력 충원을 꺼리는 '고용절벽' 시대에 중견기업으로서는 이례적인 채용 규모다. 

한국콜마는 2015년부터 매년 100명 이상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해 왔으며, 초대졸 및 고졸 신입사원 부문에서도 매년 꾸준한 채용을 이어왔다. 올해는 지난 4월 인수한 CJ헬스케어의 채용도 함께 진행돼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인 200명을 채용한 것이다.

한국콜마는 청년 채용에 모범이 된 공로를 인정받아 2016년과 2018년 고용노동부로부터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어 18일 한국콜마 이영주 세종 공장장이 고용노동부로부터 '2018 일자리창출 유공 정부포상'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한국콜마는 그동안 신규 인력을 지속 채용해 회사 발전의 동력으로 삼는다는 원칙을 지켜왔다. 이는 평소 인재경영을 강조해온 윤동한 회장의 의지가 담겼다는 분석이 나온다.

윤동한 회장은 "끊임없이 우수 인재를 확보하고 경쟁력 있는 인재로 육성하는 유기농 경영이 한국콜마의 첫 번째 경영 원칙"이라며 "일자리 창출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고 국가 경제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해왔다.

한국콜마 채용 절차는 서류전형과 인성검사에 이어 두 차례 면접으로 이뤄졌다. 정량적 스펙을 요구하기보다 지원자가 전공 분야에서 어느 정도 기초 지식을 갖췄는지 검증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는 설명이다. 윤동한 회장과 윤상현 대표를 비롯한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직접 2차 면접을 진행했다.

2019년 한국콜마 신입 공채에서 7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합격한 신입사원 200명은 내년 1월부터 약 2달간의 신입사원 교육을 마친 후 현업에 배치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