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인천
인천평복, 길병원 불법정치자금 제공 의혹 수사 의뢰
  • 김종서 기자
  • 승인 2018.12.25 00:19
  • 1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김종서 기자] 인천지역 시민단체인 인천평화복지연대는 가천대길병원의 불법정치자금 제공 의혹과 관련해 수사의뢰서를 검찰에 제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단체는 이날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회의원들에게 불법정치자금을 제공하라고 사주한 병원 윗선이 누구인지 이 불법정치자금이 국회의원 누구에게 흘러갔는지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과 이름을 성명 불상의 국회의원 15명을 수사해 달라고 검찰에 의뢰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경찰이 관련 수사를 진행 했으나 흐지부지 마무리 돼 재수사 의뢰를 했다"며 "추가 수사를 통해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국회의원 15명이 누구인지도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당초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지난 5월 길병원으로부터 뇌물수수 혐의로 보건복지부 국장급 전 간부 허 모(56)씨를 구속하고, 허씨에게 금품을 제공한 길병원 전 원장 이 모(66)씨와 전 비서실장 김 모(47)씨도 업무상 배임·뇌물공여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당시 경찰은 이 회장 등 병원 최고위층 연루 여부도 조사했으나 혐의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길병원 전 원장 이씨는 병원으로부터 가지급금 명목으로 법인자금을 받아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의료분야를 담당하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병원 소재지 인천지역 국회의원 15명 후원회에 정치자금을 낸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받았다.

정치자금법상 법인자금으로 정치후원금을 내는 행위는 금지된다.

이씨는 길병원 재단 직원·의사·가족 등 17명 명의로 이들 의원 후원회에 10만원부터 많게는 1천만원까지 총 4천600만원의 후원금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해당 의원들 측이 후원금 출처를 알았다고 볼 만한 정황을 찾지 못해 의원실이나 후원회를 직접 조사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