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3기 신도시 교통대책 등 TF 본격 가동정부·지자체 합동 4개 지구별로 월 1∼2회 정기적으로 TF 개최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8.12.27 13:24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3기 신도시에 대한 자족도시 및 교통이 편리한 도시 조성을 위해 사업 종료까지 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9일 발표한 '제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에 포함된 4개 대규모 택지의 사업 구체화를 위해 관계기관 TF를 27일 가동했다고 밝혔다.

3기 신도시 4곳은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 과천 과천지구다.

이날 회의에는 국토교통부, 경기도/인천시, 남양주시/하남시/과천시/계양구청 등 지방자치단체, LH/경기도시공사/인천도시공사 등 사업시행자들이 모두 참석했다.

중점 논의 사항은 먼저 교통대책 실효성을 높이고 입주시 교통불편이 최소화되도록 교통망 조기 구축방안과 2019년 지구지정, ’2020년 지구계획 승인 및 보상착수 등 구체적인 사업추진 일정 및 지역주민 건의사항 및 조치계획, ⅳ) TF 운영방안 등 이다.

이날 합동 TF를 시작으로 4개 지구별로 TF를 월 1∼2회 정기적으로 개최되며, 자족도시 및 교통이 편리한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국토교통부는 사업 종료까지 책임감 있게 TF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신규택지 발표 전까지는 보안 관계상 국토교통부, 지방자치단체, 사업시행자 중심으로 TF를 운영했으나, 19일 신규택지가 공개된 만큼 교통·도시 등 전문가뿐만 아니라 지역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필요시 지역 주민의 참여도 요청할 계획이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주거복지정책관은 “신규택지 사업 추진 과정에서 지역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지역 맞춤형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