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저의 의심케 하는 日의 ‘레이더 가동’ 확전
  • 일간투데이
  • 승인 2018.12.2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본의 무례한 생트집에 한·일 관계가 불필요한 긴장도를 높이고 있다. 해군 광개토대왕함이 지난 20일 동해상에서 조난 선박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레이더 가동 문제로 빚어진 한·일 간 갈등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국방부는 "일본이 위협을 느낄 만한 어떠한 조치도 없었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고 있으나, 일본은 사격통제레이더로 자국 P-1 초계기를 겨냥했다며 연일 공세를 펴고 있다.

한국과 일본이 외교 당국 국장급 협의에서 일본 초계기 문제와 관련해 계속 의사소통을 하기로 약속했음에도 일본 정부가 다시 저공비행을 하지 않았다고 공개 반박하고 나선 것 자체가 일본의 저의를 의심케 한다. 군국주의 팽창 명분을 삼기 위한 노림수인가. 

일본 정부는 방위성·자위대 홈페이지에 게시한 발표문을 통해 "한국 국방부가 견해를 발표했는데 방위성으로선 사실관계에 일부 오인(誤認)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12월 20일 해자(海自·해상자위대) P-1기(機·초계기)가 수집한 데이터를 기초로 해당 구축함(광개토대왕함)에서 발사된 전파의 주파수 대역과 강도 등을 분석한 결과, 해자 P-1기가 화기레이더 특유의 전파를 일정 시간 계속해서 여러 차례 조사(照射)된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본은 우리 측이 스티어 레이더를 사용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힌 직후에도 관련 데이터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일본이 억지를 부린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이유다. 전문가들은 한·일 모두 비행과정에서 수집한 전파는 다 저장하고 있음을 환기, 일본이 우리 정부 설명을 거짓이라고 생각하면 데이터에 기반한 증거를 내놓으면 되는 데 내놓지 못하는 것 자체가 졸렬한 공세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일본은 공동의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수호하는 한·일 방위 당국 간의 연대가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설득력 없는 소모적 공세를 속히 접고, 상호 이익에 필요한 기밀한 안보 협의를 계속하길 촉구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