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취업·창업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지난해보다 채용경기 안좋을 것"1일 잡코리아 조사, "기업의 경영여건 때문"
   
▲ 자료=잡코리아
[일간투데이 정우교 기자] 국내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올해 채용을 지난해와 비교해 비관적으로 예상했다.

1일 잡코리아가 조사한 '2019년 예상하는 채용시장 전망'에 따르면 전체 조사대상 181명 중 45.3%가 '지난해보다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해보다 좋아질 것'이라는 답변은 10.5%로 조사됐고 44.2%는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규직 채용 전망도 나빠질 것으로 예상됐다. 인사담당자 48.1%가 '작년보다 적게 채용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작년보다 많이 채용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10.5%로 집계됐다. 또한 41.4% 인사담당자는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채용이 나빠질 것이라고 답한 이유는 무엇일까. 인사담당자 63.2%는 '기업의 경영여건'을 꼽았다. 이어 '인력감원 계획'(35.6%), '퇴사 직원의 공백 충원을 하지 않을 것 같다'(34.5%), '사업 축소'(26.4%) 등의 의견이 있었다.

신입직보다 경력직 채용 경기가 더 나을 것이라고 예상됐다. 관련 질문에 인사담당자 8.3%는 '지난해보다 신입직 채용이 증가할 것'이라고 답했고 16.0%가 '경력직 채용이 많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 채용분야 주목받을 키워드 조사에서는 '신입직 수시채용 증가'가 31.5%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자리 축소'(26.0%), 'AI채용 확산'(16.6%) 순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