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타미플루 부작용, 19세 미만이 65세 이상 복용자의 2배김광수 "보건당국의 조속한 대처 필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지난해 12월 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복용한 여중생이 아파트에서 추락해 숨진 사건으로 이 약에 대한 부작용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5년 간 타미플루 부작용으로 보고된 1천20건 중 33.7%에 대당하는 344건이 19세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최근 5년간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타미플루로 인한 부작용이 보고된 것은 모두 1천20건이었으며 해마다 200건 내외의 부작용이 보고됐다. 

구체적으로 자료를 살펴보면 2014년 184건, 2015년 209건, 2016년 257건, 2017년 164건이었다가 지난해 1월~9월까지만 206건이 보고됐다. 

특히, 전체 부작용 보고 건수 가운데 19세 미만 타미플루 복용자의 부작용 보고건수는 33.7%에 달해 1위를 차지했다. 

또한, 19세 미만 부작용 보고건수는 65세 이상 복용자의 부작용 보고건수 141건(13.8%)에 비해 2배 넘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현황을 살펴보면 최근 5년간 여성의 부작용 보고건수는 608건으로 전체 59.6%를 차지했으며 남성은 318건(31.2%)으로 나타나 여성의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건수가 남성에 비해 2배 가까이 높았다. 

이와 관련 3일 서울대병원 약물유해반응관리센터(이하 센터)의 '최근 5년간 서울대병원 타미플루 처방 환자의 약물유해반응 발생자료' 분석 결과에서도 타미플루 처방 환자 7천 45명 중 부작용이 발생한 29명 가운데 90%가 20세 미만 환자로 나타났다.

발생한 부작용의 19%는 입원 혹은 입원 기간의 연장을 초래하는 심각한 유해반응이었다고 센터 측은 밝힌 바 있어 어린이·청소년에 대한 의약품 관리 및 점검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김광수 의원은 "19세 미만의 부작용 보고건수는 65세 이상보다 2배 넘게 차이를 보이고 있어 어린이·청소년에 대한 부작용 우려 불식과 함께 의약품 관리·점검대책 강화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또한 타미플루와 환각·환청 등 이상증세 사이의 인과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최근 타미플루를 복용한 어린 연령에서 중대한 유해반응 발생 위험이 있다는 서울대병원의 연구결과가 발표된 만큼 보건당국의 조속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보건 등 정부 당국의 적극적인 대응과 대처 마련을 주문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