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사물인터넷
[4차산업혁명] 현대건설, IoT기반 ‘하이오스' 시스템 개발안전사고 사전 예방 기술 내재…2020년 이후 전 현장에 도입 계획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1.1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센서가 부착된 근로자 안전모 착용 모습. 사진=현대건설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현대건설이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현장안전관리시스템인 '하이오스(HIoS:Hyundai IoT Safety System)'를 구축했다.

10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하이오스는 각종 센서를 통해 축적된 정보를 BLE 통신(저전력 블루투스 통신)을 이용해 스캐너로 전송하는 구조로 이뤄졌다. 통합 플랫폼 내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위험 여부를 판단해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경보·알람을 발생시켜 잠재적 위험요인을 사전 제거하는 방식이다.

하이오스는 건설업계 최초로 자체 통합플랫폼을 개발한 형태로 추가로 개발되는 단위 기술을 플랫폼과 연동해 안전관리 기능을 확대할 수 있다. 각 현장 요건 사항에 맞춰 최적화된 형태로 운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 시스템에는 ▲근로자 위치확인 ▲장비협착방지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가스농도감지 ▲풍속감지 ▲흙막이 가시설 붕괴방지의 6종 기술이 내재돼 있다. 근로자 위치확인 기술은 근로자 안전모에 장착된 BLE태그 인식을 통해 위험 상황 발생시 근로자의 위치를 즉시 확인할 수 있어 사고 발생시에 인적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IoT 안전관리시스템 가스농도 감지 회면. 자료=현대건설


중장비 근처 일정 거리 이내 근로자가 접근 시 알람을 주는 장비협착방지 기술은 운전자가 장비 주변에 근로자가 접근해 위험한 상황임을 적시에 인지해 협착사고를 방지하도록 한다.

또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기술은 타워크레인 회전시 부주의나 사각지대로 인해 인접한 타워 크레인과의 충돌 위험시 운전자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전용 모니터로 타워크레인의 상태를 확인해 안전한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하이오스는 현재 테헤란로 237개발사업 현장에 적용 중이며 터널 및 건축 현장에 단계적으로 확대해 오는 2020년부터는 전 신규현장에 의무적으로 도입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단계별 로드맵을 기반으로 IoT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관리 기술을 발굴해 고도화할 예정"이라며 "통합 플랫폼에 축적된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활용해 안전사고의 예측이 가능한 지능화된 시스템으로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현장 경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