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직장인 10명중 8명…"설날 지출 부담"올해 설 연휴 평균 43만5천원 지출 예정
  • 임현지 기자
  • 승인 2019.01.19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람인이 직장인 815명을 대상으로 '설 지출 부담감'에 대해 조사한 결과, 76.3%가 '설 명절 지출에 부담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사진=사람인

[일간투데이 임현지 기자]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 연휴가 코 앞에 있지만 직장인들은 가족의 선물이나 세뱃돈 등 지출이 많아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815명을 대상으로 '설 지출 부담감'에 대해 조사한 결과, 76.3%가 '설 명절 지출에 부담을 느낀다'고 응답했다고 18일 밝혔다. 부담감을 느끼는 비율은 기혼(85.4%)이 미혼(70.7%)보다 14.7%p 더 높았다.

직장인들이 설 연휴동안 지출할 금액은 평균 43만5천원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는 '20∼30만원 미만(18%)', '10∼20만원 미만(15%)', '40∼50만원 미만(14%)', '30∼40만원 미만(12.5%)', '10만원 미만(12.3%)', '50∼60만원 미만(11.4%') 등의 순이었다. 

지출 규모 역시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컸다. 자세히 살펴 보면 기혼(56만4천원)이 미혼(35만5천원)보다 약 21만원 더 쓸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한 지출 금액은 '동일하다'가 56.3%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늘었다(29.8%)', '줄었다(13.9%)'의 순이었다. 

설 명절에 가장 크게 지출하는 항목은 '부모님 용돈', '선물'이 64.2%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식비(음식 마련·외식 등)(12.3%)', '세뱃돈(7%)', '여가·문화생활비(6.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응답자 중 세뱃돈을 준다고 답한 직장인은 67.1%였으며 이들은 평균 18만5천원을 줄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세뱃돈 지출 규모가 '늘었다(35.6%)'는 답변이 '줄었다(10.2%)'는 응답 보다 3.5배가량 많았다. '동일하다'는 54.1%였다.

직장인들이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세뱃돈은 받는 대상의 나이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먼저 미취학아동과 초등학생은 평균 1만9천원으로 조사됐으며, 중고등학생은 평균 4만5천원으로 집계됐다. 대학생과 취업준비생은 평균 5만3천원을 적당하게 보고 있었다. 또 '주지 않아도 된다는 응답'은 '대학생과 취업준비생(15.8%)',' 미취학아동과 초등학생(8.1%)', '중고등학생(4.3%)' 순으로 높았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