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세계 표준" 4차 산업혁명 선도 의지 밝힌 문 대통령
  • 일간투데이
  • 승인 2019.01.24 16:07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4차 산업혁명 선도 의지를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대전의 꿈, 4차 산업혁명 특별시' 행사에 참석해 신기술을 통한 혁신성장이 한국 경제의 체질을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바꿔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대전은 대덕연구개발특구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을 앞세워 미래산업의 '전진기지'를 자처하는 도시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만시지탄이다. 근래 한국 경제 현실이 어둡다. 제조업 가동률이 70%에 머물고 있고 실업률은 20여 년 전 외환위기 수준이다. 수출도 반도체에 의존하고 있다시피 하지만 중국의 추격세가 매섭다. 한국 경제의 활로를 열어야 한다.

이럴 때일수록 정부와 정치권, 기업이 '미래를 위한 실천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 무한경쟁의 21세기에 우리가 생존을 넘어 선진국으로서 대한민국 위상을 확립하기 위해선 4차 산업 육성이 절실하다. 우리는 20세기 후반 선진국을 빠르게 추종한 패스트 팔로우 역을 충실히 수행, 이젠 국민총소득(GNI) 3만 달러 진입이라는 선진국 문턱에 서있다. 그렇다면 21세기는 우리가 선두에서 이끄는 국가가 돼야 한다. 문 대통령이 이날 말한 "한국이 표준"이 돼야 한다. 퍼스트 무버다.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드론 등 신산업분야의 융합과 연결로 언제 어디서나 소통이 가능해지는 초연결의 시대로의 변혁을 뜻한다. 현실이 이러함에도 안타깝게 우리의 4차 산업 수준은 미약하다. 주요 선진국들이 주도하고 있다. 이들의 4차 산업혁명 전략은 비교 우위에 있는 자국의 기존 산업의 강점을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요약된다.

문 대통령의 올해 두 차례 지역 투어가 모두 미래산업과 신기술 분야에 초점을 맞췄다는 점이 주목된다. 문재인 정부는 집권 중반기 최대 과제로 꼽히는 경제 활력 제고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통한 선진 산업구조로의 패러다임 구축에 힘쓰길 기대한다. 물론 기업하기 편한 규제 혁파 등 과제 해결에도 배전의 노력이 있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