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예서 책상'이 주는 의미
  • 정우교 기자
  • 승인 2019.01.24 16:45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기획취재팀 정우교 기자
[일간투데이 정우교 기자] 드라마 SKY캐슬과 더불어 '예서'가 쓰는 책상이 관심을 받고 있다. 예서(김혜윤)는 드라마 SKY캐슬 등장인물 중 한명으로 서울대 의대를 목표로 하고 있는 수험생이다. 김주영(김서형)과 한서진(염정아), 그리고 김혜나(김보라) 사이에서 극의 긴장감을 극대화하는 역할이다.

20% 시청률과 아시안컵 축구중계를 당혹스러워 하는 일부 여론이 생길만큼 드라마는 인기를 얻고 있다. 그와 더불어 등장인물의 학습 환경도 관심을 받고 있고 예서의 책상은 이중에서도 검색어에 자주 오르내리고 있다.

방송이 인기를 얻으면 그 안에서 보여지는 것들을 향한 관심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권상우의 부메랑이나 응답하라 시리즈의 80·90년대 감성, 궁예의 안대처럼 말이다. 하지만 예서의 '책상'과 김주영의 직업 '입시코디네이터'에 대한 관심은 조금 다르게 와닿는다.

드라마에 등장하는 책상과 입시코디네이터는 주제 반대편에서 의도를 명확히 설명하는 장치들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야기 흐름에서 크게 튀지도 않는다. 이중 예서의 책상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장치다. 완벽히 공부에 집중할 수 있는 공간처럼 보이지만 다르게 해석하면 사방이 닫힌 예서의 상황과 외로운 심리상태의 상징으로도 느껴진다. 드라마는 이렇게 영리하게도 다양한 해석이 회자되게끔 만든다.

그러나 예서의 책상이 현실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현상은 가볍게 받아들일 수 없다. 구매하지 말자는 의미가 아니다. 이 현상이 '책상을 사용하는 예서의 성적이 좋았기 때문에 우리 아이에게도 써야겠다'는 식의 맹목적 관심에서 비롯되지 않았을까하는 걱정이 든다. 우리는 그동안 그 관심에서 시작된 사례들을 수차례 접해왔고 이해가 동반되지 않는 교육의 부작용을 체감해왔다.

오랜만에 만난 수작(秀作)을 가볍게 즐겼으면 좋겠지만 SKY캐슬이 이야기하는 교육현실은 꽤 불편하고 불친절하다. 그렇기에 조금 더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 24일 교육부를 비롯한 관계부처들이 사교육 합동점검을 실시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는 분명한 의도와 목적을 마련하고 발표된 것일까. 혹시 드라마와 이슈에 따른 관심때문은 아닐까. 교육에 정답은 없다지만 현실은 드라마보다 전개는 없고 이해도 보이지 않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