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덕산의 덕화만발] 돈과 권력
  • 일간투데이
  • 승인 2019.01.28 17:07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일간투데이] 요즘 가장 뜨거운 뉴스는 아무래도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문제일 것입니다. 손혜원 의원은 디자인회사 크로스포인트의 창업자이자 대표로, 브랜드 아이덴티티(Brand Identity; BI)의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는 전설적인 인물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나전칠기와 전통문화에 관심이 깊어 크로스포인트 문화재단, 하이핸드 코리아, 한국나전칠기박물관을 설립한 알부자인 것 같습니다.

손 의원은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의 홍보위원장으로 영입되었습니다. 그리고 본인의 전문성을 살려 민주당의 고질적 단점이었던 홍보 능력을 개선시켰고, 당명과 로고를 바꾸어 당의 이미지를 쇄신시킨 일등공신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는 서울 마포 을 선거구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해 대한민국의 제20대 국회의원이 되었습니다.

그런 손 의원이 ‘목포 근대역사 문화 공간’ 투기 논란에 휩싸인 것입니다. 목포를 지역구로 둔 민주평화당의 박지원 의원은 손 의원의 이번 목포 구도심 투기 논란 초반에 손 의원을 두둔하다가 관련 언론 보도가 확산되자 손 의원을 ‘투기의 아이콘’이라고 비판하며 등을 돌린 바 있었지요.

박지원 의원은 그런데 어제 또다시 입장을 바꿔, “저는 진짜 손 의원의 순수성을 믿었지만 20여 채 된다고 하니까 어쩔 수 없이 입장을 정리를 했는데, 지금 생각해 보니 손 의원이 억울한 점이 많아 보인다.” “목포의 조그만 건물 한 채가, 옛날 도시이기 때문에 지번이 3개로, 4개로 합쳐진 게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그게 법적으로는 네 채가 되고, 세 채가 되는 것이다. 그러니까 손 의원 관련 부동산 수는 좀 과장되고 부풀려진 게 있다”며 “그건 내가 사과할 수는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손 의원이 모든 재산을 목포에 기부채납 하겠다고 했다, 얼마나 좋으냐? 그렇게 되면 손 의원의 진실성을 믿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도대체 저는 알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우리 속담에 ‘말 타면 경마 잡히고 싶다.’는 말이 있지요. 그렇게 크게 성공한 사업가가 꼭 난장판 같은 정치판에 뛰어들었어야 했을까하는 의문입니다.

그러니까 손혜원 의원이 아무리 투기가 아니라고 우기고, 문화재에 대한 순수한 열정이었다 하더라도 목포의 문화재 거리를 싹쓸이 하듯 사들인 일은 아무래도 우리 국민들의 입장에서는 여간 허탈하게 만드는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돈과 권력을 다 가지고 살 수는 없습니다. 손 의원이 그 의혹의 눈초리를 벗어나는 길은 지금이라도 정치에서 손을 떼고 순수한 사업가로 돌아가는 길 밖에는 없을 것입니다.

손 의원은 목포에 사들인 부동산을 박물관으로 만들어 사회에 기증한다고 했습니다. 아주 훌륭한 생각입니다. 지금이라도 빌 게이츠나 워런 버핏과 같이 막대한 부를 축적했다면 이제는 그 부를 목포 구도심 살리기에 투자 한다면 지금과 같은 소용돌이에서 벗어나 온 국민들의 칭송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버핏과 게이츠는 사업상 동료이자 친한 친구로 지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은 부의 세습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견해를 함께하는 등 닮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2006년, 빌 게이츠는 현직에서 은퇴해 자선 활동에 전념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워런 버핏은 자기 재산의 85%인 374억 달러(약 36조 원)을 기부금으로 내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 중 310억 달러는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에 기부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워런 버핏은 “만일 당신이 재산을 축적했다면 아는 사람 중에 당신보다 이 재산을 더 잘 관리할 수 있는 사람을 찾아가는 것은 당연하다”고 했습니다. 저는 작금의 손혜원 의원 사태를 어느 쪽이 옳은지는 잘 알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돈과 권력은 무상(無常)하다는 것은 잘 압니다.

‘오얏나무 아래서는 갓끈을 고쳐 매지 말고, 오이 밭에서는 신발 끈을 고쳐 매지 말라’고 했습니다. 이제라도 손 의원은 이전투구의 정치판에서 나와 순수한 문화 창달 사업에 매진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