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통신
'화웨이 족쇄' 달고…몸집 불리는 LG U+이번주 CJ헬로 인수해 유료방송업계 2위 도약 계획
갈수록 강화되는 화웨이 경계령…해명에도 보안 불안감 계속돼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02.11 08:35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LG유플러스가 케이블TV 1위 업체 CJ헬로 인수를 통해 유료방송업계의 재편을 도모하는 한편 올해부터 본격화할 5G(5세대 이동통신)시대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에 힘쓰고 있는 가운데 갈수록 강도를 더해가고 있는 글로벌 화웨이 경계령에 발이 묶일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12월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화웨이 5G 장비 사용에 따른 보안 우려감 해소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LG유플러스가 케이블TV 1위 업체 CJ헬로 인수를 통해 유료방송업계의 재편을 도모하는 한편 올해부터 본격화할 5G(5세대 이동통신)시대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에 힘쓰고 있는 가운데 갈수록 강도를 더해가고 있는 글로벌 화웨이 경계령에 발이 묶일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이번주 중 이사회를 열고 CJ헬로 인수를 공식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는 경영 프리미엄을 포함해 1조원 내외 가격에 CJ ENM이 보유한 CJ헬로 지분 53.92%를 인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하면 양사 합산 점유율은 24.43%로 KT스카이라이프(10.19%)를 합친 KT계열에 이어 업계 2위로 뛰어오르게 된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LG유플러스의 유료방송시장 점유율은 11.41%(364만5천명)로 KT(660만5천명·20.67%), SK브로드밴드(446만5천명·13.97%), CJ헬로(416만1천명·13.02%)에 이어 4위다.

CJ헬로는 지난 2016년 SK텔레콤(SK브로드밴드)과 인수합병을 추진했지만 당시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동통신시장의 독·과점 폐해를 우려해 '불허'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업계에서는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가 결정되면 유료방송업계의 후속 M&A가 활성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KT는 케이블TV 업체 딜라이브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고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를 통해 티브로드 등을 인수하는 데 시선이 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트럼프 정부 출범 이래 미국에서 시작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 제품 배제 움직임이 세계 주요국으로 확산되면서 LG유플러스의 화웨이 5G 장비 도입이 미래사업 추진에 암초로 작용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10일 통신업계와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은 보안 문제를 이유로 5G망 구축 사업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말 것을 EU(유럽연합)를 비롯해 주요 동맹국에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도 화웨이 장비에 정보 유출을 가능케 하는 '백도어'(back door·시스템 관리자가 유지·보수의 편의를 위해 일부러 열어놓은 시스템의 보안 뒷문)가 숨겨져 있을 가능성을 의심하며 정부 통신장비 구매 등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있다.

유럽에서도 이러한 움직임에 동참하는 국가가 늘어나고 있다. 영국 브리티시텔레콤(BT), 프랑스 최대 통신회사 오랑주, 독일 도이체 텔레콤, 세계 2위 이동통신 사업자 보다폰 등이 핵심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장비 사용을 중단하거나 이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르웨이, 캐나다, 덴마크, 폴란드 등도 화웨이에 대해 경계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현재 5G 상용화를 개시한 세계 5개 이통사 중에서는 LG유플러스만 화웨이 무선장비를 사용하고 있으며 SK텔레콤과 KT, 미국 버라이즌, AT&T 등은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등의 장비만 쓰고 있다.

이러한 각국 정부와 글로벌 통신업체의 화웨이 배제 움직임에 대해 LG유플러스는 유통망에 교육 자료를 배포하고 고객의 보안 우려 해소에 나서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교육 자료에서 "안테나와 유사한 5G 장비는 개인정보와 전혀 관계없다"며 "화웨이 장비만으로 전국망을 구축하는 것이 아니고 경쟁사도 유선 분야에서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으나 보안 사고가 발생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해 9월 정부 기관으로부터 보안 안정성 검증을 받은 점, 전문기관을 통한 검증 체계를 마련한 점 등을 자료에서 소개하며 보안 우려 불식에 힘쓰고 있다.

하지만 통신업계에서는 교육 자료가 보안 이슈를 호도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LG유플러스가 5G망에 화웨이가 아닌 기업 장비도 사용하고 있다지만 국내 인구의 절반이 몰려있어 보안상으로 중요한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서는 화웨이 장비가 사용되는 데에 대해 적절한 해명이 아니라는 지적이다. 또한 LG유플러스가 화웨이 5G 기지국 검증 기준으로 제시한 국제 공통평가기준(CC·Common Criteria) 인증이 장비 보안기능을 확인하는 수준으로 백도어 의혹에 대비하는 것과는 다른 문제라는 반론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