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인공지능
[4차산업혁명] 초연결시대 성패 AI인재에 달렸다릿쿄대학, 오는 2020년 'AI 전문대학원' 개설
융·복합 인재 양성 위한 커리큘럼 지속 증가
"우리 정부도 인재 육성에 지원·투자 이행해야"
  • 임현지 기자
  • 승인 2019.02.11 09:14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간투데이 임현지 기자] 4차산업혁명시대의 핵심기술로 AI(인공지능)이 지목되는 가운데 일본의 대학에서는 이를 전문적 다루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열기와 경쟁이 뜨겁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최근 발행한 'ICT 브리프(Brief) 2019-4호'에 따르면 도쿄도(都)에 위치한 명문 사립대 '릿쿄대학'은 일본 최초로 AI 전문대학원 'AI 과학연구과(석사 과정)'를 오는 2020년 4월 개설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언론들은 릿쿄대학이 자연과학과 인문과학 분야에서도 새로운 혁신을 창출하고 스마트 사회 실현에 기여하기 위한 취지로 AI 전문대학원을 설립하게 됐다고 밝혔다.

커리큘럼은 ▲데이터 사이언스 개론 ▲머신러닝 ▲AI 개론 ▲첨단과학기술 개론 등 핵심 기술을 기본 과목으로 하고 핵심 기술뿐 아니라 AI 영역 전반에 걸친 학습을 한다. 또 ▲정보과학개론 ▲수리과학개론 ▲사회 정보과학개론▲의사 결정 과학 ▲AI 철학 등 윤리 교육과 문리 융합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첨단 미래 사회 구현에도 적극 기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릿쿄대학은 도쿄도 이케부쿠로 캠퍼스에 학과 사무실과 연구·강의실 등을 마련하고 평일 저녁과 토요일 위주로 수업과 실습을 진행할 계획이다. 모집 정원은 63명으로 이달 이후 교원을 선정해 오는 4월 경 문무과학성에 보고한 다음, 구체적인 전형 방법 등을 공지할 예정이다. 석사 과정 인프라가 안정적으로 정착되면 이후에는 박사 과정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일본은 세계적으로 AI가 국가 미래를 좌우하는 핵심 동력으로 자리 잡자, AI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인재 육성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7년부터 데이터 과학자 등 AI 인재 양성에 관심을 갖고 다양한 커리큘럼과 프로그램 등을 도입하는 대학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2017년에는 시가대학에서 데이터 공학과를 신설했으며 나고야대학은 정보학부에 컴퓨터과학자를 신설했다. 오사카공업대학은 로봇공학 및 과학 공학부에 시스템 디자인 공학과를 증설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요코하마시립대학에서 데이터 사이언스 학과를, 규슈 공업대학에서는 정보공학부 지능 정보공학과에 AI 코스를, 히로시마 대학에서는 정보과학부 데이터 사이언스학과에 데이터 과학 코스를 도입했다.

올해는 무사시노 대학에서 데이터 사이언스학과, 사이타마 공업대학과 도쿄 공과대학은 AI관련 과정을 신설한다는 예정이다.

지금까지는 대학의 정보 관련 학부에서 AI 연구실을 마련하거나 단기 코스를 개설하는 방식이었지만, 릿쿄대학의 AI 전문대학원 'AI 과학연구과'의 경우 체계적인 학습을 진행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IITP는 "AI와 IoT(사물인터넷) 등에 기반한 기술혁명 시대를 맞아 기존 교육방식이 아닌 사고력과 창의성, 분석력 등을 갖춘 혁신 역량을 겸비한 인재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며 "AI 핵심 기술과 차세대 원천기술 등을 토대로 응용제품과 신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융·복합 인재는 국가 미래를 좌우하는 필수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도 최고급 인재 양성을 포함한 'AI R&D(연구개발) 전략 중심 과제', '4차산업혁명 인재 1만 명 육성계획' 등 청사진을 제시하며 지원과 투자를 구체화한 만큼 충실한 이행과 지원에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