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가상화폐 블록체인/가상화폐
[4차산업혁명] 디지털자산 장외거래 '활짝'체인파트너스, 서비스 출시
OTC 웹사이트도 공식 오픈
"인프라 기반 시장 양성화"
  • 김승섭 기자
  • 승인 2019.02.1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11일 오픈한 체인파트너스 OTC. 제공=체인파트너스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거래소상장의 길 뿐만 아니라 디지털자산거래를 하는 시대가 열렸다.

(주)체인파트너스는 11일 지난 5개월여 간의 시범운영 기간을 마치고 디지털자산 OTC(Over-The-Counter·장외거래) 서비스를 정식 출시했다. 체인파트너스는 이날 OTC 웹사이트도 오픈했다.

국내외 법인이나 기관투자자, 고액자산가 등 전문투자자는 체인파트너스를 통해 최소 5천만원 이상의 디지털자산(암호화폐)을 대량으로 구매하거나 처분할 수 있다. 먹튀(먹고 튀기)를 방지하기 위해 체인파트너스가 지급 보증을 서는 디지털자산 보관대행 서비스도 제공한다.

가입을 위해서는 은행 계좌 개설보다 많은 10여종의 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본인확인과 자금 세탁 방지를 위해 철저히 기록을 남긴다.

결제는 대한민국 원화(KRW)와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리플(XRP), 이오스(EOS) 등 디지털자산, 그리고 미 달러(USD), 홍콩 달러(HKD) 등 다양한 법정화폐를 이용할 수 있다.

체인파트너스는 디지털자산 산업이 해외의 경우 개인보다 기관투자자를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지난 2017년 회사 설립과 동시에 디지털자산 장외거래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참고 사례가 없는 서비스라 법률검토와 거래 절차 마련, 서류 준비, 유동성 확보를 위한 글로벌 OTC 업체들과의 제휴를 거쳐 지난해 8월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이어 지난 1월까지 5개월간의 시범운영 기간 동안 체인파트너스 OTC는 국내에서만 160억 원의 거래를 성사시키며 노하우를 쌓았다.

또한 합법적인 디지털자산 취급을 위해 국내기업으로는 최초로 지난해 11월 유럽연합(EU) 가입국 '몰타' 정부로부터 최상위 디지털 자산 취급 라이센스(자격)인 '클래스4'를 취득했다.

몰타 의회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가상금융자산법(VFA·Virtual Financial Act)을 통과시켜 관련 사업을 합법화한 바 있다.

양성화된 디지털자산 장외거래의 불모지와 같던 한국에서 OTC는 시범운영 기간 중 글로벌 7대 대형 디지털자산 장외거래 업체와 거래를 개시했으며 그 중에는 글로벌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Goldman Sachs)가 투자한 미국 서클(Circle)도 포함된다.

서클은 지난해 240억 달러(약 36조 원)의 디지털자산 장외거래를 중개했다고 발표했었다.

체인파트너스 OTC는 서클 외에도 미국 컴벌랜드(Cumberland), 갤럭시 디지털(Galaxy Digital), 홍콩 OSL, 키네틱(Kenetic), FBG, 싱가포르 QCP 등 세계적인 OTC 업체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체인파트너스는 이를 통해 국내에서는 구할 수 없던 가장 경쟁력 있는 가격을 수배해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며 또한 국내에 아직 유통되지 않는 디지털자산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체인파트너스의 방식이라면 앞으로는 디지털자산 거래 양성화를 위해 동종 업계에서는 전통 금융권 수준으로 규제를 준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즉 거래 양 상대방에 대한 모든 기록을 남기는 적법한 거래만 한다는 목표로 고객확인(KYC·Know Your Customer)과 자금세탁방지(AML·Anti Money Laundering) 확인 절차도 제도권 금융 수준으로 준수될 것으로 보인다.

체인파트너스는 이를 위해 KYC/AML 전문 업체인 아르고스(Argos)와의 제휴도 마쳤으며 기관 대상 세일즈, 정산 경험이 있는 전통 금융권 전문가 출신으로만 팀을 구성했다.

국내외 로펌과 협력해 업계 최초로 은행권 가입서류 수준으로 10여 종의 가입 서류를 자체 개발했고, 이에 대해 NH투자증권 외환, 상품 트레이더 출신인 체인파트너스 OTC 이혁재 파트장은 "매도자와 매수자 보호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증거가 남는 깨끗한 거래를 해야한다"며 "디지털자산 장외거래 시장을 양성화하려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표철민 대표는 "지난 수년간 자금 세탁이나 탈세의 온상이던 디지털자산 장외거래를 양성화해 건전한 디지털자산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해외에서처럼 언젠가 국내에서도 기관이 디지털자산을 취급하게 될 때 관련 인프라를 체계적으로 닦아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