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가상화폐 블록체인/가상화폐
[4차산업혁명] 블록체인 '알토란 기술' 줄줄이올해 전자정부 유망기술 선정…
업계 빠른 블록생성 기술부터
멀티체인으로 확장성 해결 등
실생활 적용 기술개발 잇따라
   
▲ 사진=지피커뮤니케이션즈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블록체인 기술이 올해 '전자정부 10대 유망기술'로 선정됐다. 정부는 각종 민원서류를 전자증명서로 대체하는 플랫폼(전자문서지갑)을 연내 구축하면서 문서 위·변조 방지와 진본 여부 확인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11일 업계 관계자들은 국내 블록체인 업체들도 실제 실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체 블록체인 메인넷을 성공적으로 가동하고 있는 글로스퍼∙하이콘은 최근 하이콘 프라이빗 블록체인 플랫폼에 추가된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을 소개하고 세계 최초 스펙터 알고리즘 기술 구현에 성공한 내용을 공개했다.

하이콘 관계자는 "to, from, amount, fee, nonce의 데이터 항목으로 이뤄진 기존의 스마트 컨트랙트 구조에서 하이콘 스마트 컨트랙트는 가변 길이의 데이터를 적재할 수 있는 데이터 항목도 추가했다"며 "이미 검증된 이더리움의 EVM 모듈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더리움의 스마트 컨트랙트 소스를 변경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스펙터 기술 구현 공개 영상에서는 비저블 스펙터 프로젝트의 난점들과 해결 과정 및 네트워크에서 신규 블록이 생기는 구조를 소개했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기존 암호화폐가 사용하고 있는 싱글체인이 아닌 DAG(방향성이 있는 비순환그래프)를 사용하는 스펙터-하이콘 컨센서스 프로토콜은 싱글체인의 제약을 벗어나기 위해 DAG구조를 필요로 한다.

이 DAG구조에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생한 것이 '스펙터 프로토콜'이다. DAG구조는 하나의 부모블록 상에서만 생성돼야 한다는 구조적 제약에서 벗어나 블록 생성을 상대적으로 빠르게 할 수 있다.

김태원 글로스퍼 하이콘 대표는 "하이콘은 프라이빗 블록체인 플랫폼 출시뿐만 아니라 동시에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을 탑재했다"며 "세계 최초 스펙터 기술 구현을 성공시켰고 현재는 결과를 완성시키는 단계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알투브이의 한국발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 이그드라시는 멀티체인을 구현하는 테스트넷을 공개하고 개발자 커뮤니티로부터 이더리움의 잠재적 문제점으로 지적된 확장성의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그드라시 테스트넷의 가장 큰 특징은 업계 최초로 멀티체인을 테스트넷에서 구현해 기술적으로 블록체인의 속도와 용량의 한계를 극복하는데 도움을 준 점이다.

이그드라시는 최근 블록과 최신 트랜잭션, 전체 블록, 각 블록의 뷰, 트랜잭션의 뷰, 멀티체인 구현 방향, 스템 체인 등록 브랜치 조회, 브랜치의 스펙 조회 등을 탐색기를 통해 검색할 수 있다.

서동욱 이그드라시 대표는 "다른 블록체인 플랫폼들의 문제를 해결해 실제 비즈니스에 접목 가능한 디앱을 만들 수 있는 플랫폼을 목표로 한다"며 "오픈소스인 이그드라시는 이번 테스트넷을 포함한 최신 소스를 항상 깃허브에 업로드해 전세계 개발자들이 검증 가능하도록 해 개발 코드로서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