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이용호 의원, 방미단 겨냥 "소는 누가 키우나?""국민들은 경제 어렵다고 아우성, 방미단 이해 못할 것"
  • 김승섭 기자
  • 승인 2019.02.11 16:18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이용호 무소속 의원은 11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들이 방미 길에 오른 것에 대해 "(여야 지도부가)미국으로 출국했다"며 "소는 누가 키우나"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의원은 이날 낸 개인 논평을 통해 이 같이 지적한 뒤 "방미단은 임시회 일정이라도 합의하고 귀국해야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2월 중순이 되도록 임시회 일정도 잡지 못한 상황에서 어제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들이 대거 방미 길에 올랐다"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리길 누구보다도 간절히 바라고, 이를 위해서라면 국회도 마땅히 동참하고 초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 방미단의 활약에 거는 기대도 크다"고 했다.

이 의원은 그러나 "마음 한편으론 찝찝한 기분을 떨칠 수 없다"며 "국회의장과 각 당 대표들이 일주일간 다 떠나버렸다. 국회는 누가 지키나"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명절을 앞두고 만났던 국민들은 경제가 어렵다, 먹고 살게 해달라고 아우성이다. 하루라도 빨리 국회를 열어 민생법안을 다루고, 경제 살리기에 집중해야 한다. 국회에서 제 할 일 제대로 하면서 외교도 힘써야 하는 것 아닌가"라면서 "국민은 이번 방미단을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거듭 "방미 기간 최소한 임시회 일정이라도 합의해서 오길 바란다"며 "공전 중인 국회를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