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작년 상가 임대수익률 하락…소규모 3.73%"자영업 침체로 투자심리 위축…당분간 악화 지속"
   
▲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지난해 상가 임대수익률이 전년 대비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매가격 상승 및 자영업 경기 침체로 인한 임대료 하향조정 등 여파로 전국적으로 수익률이 약세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12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중대형상가의 연수익률은 4.19%로 전년(4.35%) 대비 0.16%포인트 하락했고, 소규모 상가의 연수익률은 3.73%로 전년(3.91%) 대비 0.18%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중대형 상가의 지난해 수익률은 충북(5.16%)과 인천(5.12%), 경기·광주(4.97%), 강원(4.65%) 순으로 집계됐다.

소규모 상가의 경우 광주(4.76%)와 충북(4.58%), 전남(4.46%), 충남(4.38%), 인천(4.34%) 순으로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17개 시·도 중 전년 대비 수익률이 상승한 지역은 대전이 유일했다. 중대형 상가가 3.99%에서 4.11%로 0.12%포인트 상승, 소규모 상가가 3.5%에서 3.53%로 0.03%포인트 올랐다.

서울은 중대형 상가의 작년 수익률이 3.8%로 전국에서 4번째로 낮은 순위를 기록했고 소규모 상가의 수익률은 2.99%로 전국에서 3번째로 낮게 나타났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매매가격 상승과 자영업 경기 불황 등 영향으로 상가 수익률이 떨어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며 "실물경기 및 상가 임차수요가 살아나지 않는 한 당분간 수익률 악화 현상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