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손학규 “새로운 통합의 정치 열어나갈 것”유승민 진보와 보수 통합에 동의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2일 오전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창당1주년 기자회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2일 창당 1주년 맞이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통합의 정치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분열과 극단의 구태정치를 벗어나 대한민국을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 함께 잘 사는 나라로 만들기 위한 새로운 통합의 정치를 열어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진보를 배제하지도 보수를 버리지 않는다”며 “다양성의 시대에 진보와 보수를 함께 아우를 것이고, 그것이 바른미래당의 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 1년, 바른미래당은 파란만장한 한해였다”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당과정부터 많은 당원들이 떨어져나갔고 정체성 논쟁으로 처음부터 몸살을 앓았다”고 언급했다.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해서는 “유 전 대표가 합리적 진보를 거부하는 건 아니다”며 “진보와 보수를 통합에 동의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확신했다.

안철수 전 대표와 관련해선 “지금 곧바로 귀환 내지 이런 거는 얘기할 때 아니다”며 “안 전 대표가 때가 되면 나와서 한국정치와 바른미래당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2일 오전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창당1주년 기자회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손 대표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통합의 정치를 표방했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보인다.

당 지지율이 정의당보다 낮은 것도 끌어올려야 한다. 아울러 앞서 언급한대로 당내 정체성은 물론 호남 중진들과의 통합도 이뤄내야 한다. 현재 호남 중진들은 민주평화당과의 통합을 염두에 두고 있다.

선거제도 개혁 역시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당의 존립 자체가 위협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