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주택사업경기지수, 20개월째 부정적 전망부동산 규제 기조에 사업여건 악화 인식 우세
2017년 6월 이후 기준선 하회…지역별 온도차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2.1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서울 시내 전경. 사진=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대구와 광주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도시의 주택 시장이 침체하고 있다. 현 정부의 부동산 규제 기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주택사업 여건이 악화될 것이라는 인식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산업연구원(이하 주산연)은 이번 달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는 70.7로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전월 전망치보다 1.4포인트 상승했지만,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7.6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특히 지난 2017년 6월 이후 20개월째 기준선을 크게 하회하고 있어 주택사업경기 어려움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이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의 비율이 높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김덕례 주택정책연구실장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정책 기조가 지속되고 설 명절 연휴까지 겹친 계절적 비수기가 이어지면서 2월 주택사업경기 여건도 나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이 우세하다"며 "주택사업자의 신규 주택공급 부담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전망치는 77.9로 지난해 11월 이후 석 달 연속 상승했으나, 여전히 기준선을 크게 밑돌았다. 인천은 71.4, 경기는 68.1에 그쳤다. 주택시장 견인했던 서울·경기 지역이 9·13 부동산 대책 이후 60∼70선을 횡보하면서 경기 악화가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부동산관련 규제가 약했던 대구(94.8)와 광주(90.3)는 80∼90선을 기록하며 양호한 주택사업경기 기대감이 형성됐다. 세종과 대전, 제주가 80선을 유지했고 그 외지역은 60∼70선을 기록했다. ­전북과 전남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지만, 70선에 오르는데 그쳤다.

이번 달 재개발 수주 전망은 지난달보다 3.0포인트 낮은 84.2를 기록, 재건축 전망치는 0.9포인트 하락한 82.7을 나타냈다. 다만 3시 신도시 건설 계획이 나오면서 공공택지에 대한 수주 기대감은 93.8로 전월보다 11.4포인트 상승했다.

김 실장은 "지난해에 공급계획을 수정해 올해로 이월한 공급물량이 상반기에 몰리면서 올 해 공급계획을 가지고 있던 신규 공급에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택사업자는 단기 사업전략을 지양하고 사업단위별 면밀한 주택수급 분석을 기반으로 한 사업계획을 수립해 적정 공급가격과 공급시기를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