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서울
마포구, '보훈예우수당' 신설... 매월 2만원 지급
  • 엄정애 기자
  • 승인 2019.02.12 17:05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국가보훈대상자의 복지를 증진하고 생활안정을 돕기 위해 '보훈예우수당'을 신설해 이번 달부터 매월 2만원씩 지급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구는 기존 '국가보훈대상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지급 근거를 마련했다. 개정 조례는 2월 중 공포될 예정이다.

구에 주민등록을 두고 3개월 이상 계속 거주한 국가보훈대상자가 지급 대상이다. 사망, 거주이전 등 변동 사항이 있을 경우 사유가 발생한 달까지 수당을 지급한다. 단, 중복지원이 제한되기 때문에 서울시 참전명예수당 및 생활보조수당 수급자는 제외된다.

대상자는 국가유공자증 사본 등 관련 증빙서류와 본인 명의 통장사본을 구비해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마포구는 신청자의 주소 등 자격을 확인한 후 매월 15일에 대상자 개인별 계좌로 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마포에는 현재 4천여명의 보훈대상자가 있다. 구는 중복지원 대상자를 제외한 2천500여명을 보훈예우수당 지급 대상자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