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덕산의 덕화만발] 청빈낙도
  • 일간투데이
  • 승인 2019.02.18 16:35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일간투데이] 세상에 어떤 사람이 가장 편안하고 두 다리 쭉 펴고 살 수 있을까요? 아마 그것은 청빈낙도(淸貧樂道)하는 사람일 것입니다. 청빈낙도란 청렴결백하고 가난하게 사는 것을 옳은 것으로 여기고 즐긴다는 뜻입니다. 옛날 조선 시대는 양반(兩班) 사회였습니다. 따라서 양반은 사회의 지도적 위치에 있었지요. 그래서 양반을 사대부(士大夫)라고도 하는데, 이는 사(士)와 대부(大夫)를 통칭한 말입니다.

조선 후기 실학자 연암(軟巖) 박지원(朴趾源 : 1737~1805))은 소설 '양반전'에서 “글을 읽는 사람을 선비[士]라 하며, 벼슬길에 나아가면 대부(大夫)가 된다.”라고 하였습니다. 또한 ‘선비’란 벼슬을 하지 않고 글을 읽으며 공부하는 사람이라고 풀이 했습니다.

그 선비를《순자(荀子)》<애공(哀公) 편>에 공자(孔子)가 정의한 것을 찾을 수 있습니다. 공자는 선비의 덕목을 묻는 노나라 애공에게 “선비는 많이 아는 것보다 제대로 아는 것이 중요하며, 말과 행동도 많이 하는 것이 좋은 것이 아니라, 할 말을 제대로 하였는지, 옳은 행동을 하였는지를 잘 살펴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이렇듯 공자는 선비가 추구해야 할 학문과 삶의 자세를 구체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선비 최고의 덕목 중 하나가 바로 청빈낙도라는 얘기이지요. 오늘날 모든 중국인들이 자랑으로 여기는 위대한 인물은 명재상 주은래(周恩來)와 그의 부인 등영초(鄧穎超)라고 합니다.

나라가 어지러우면 어진 재상(宰相)이 생각나고, 가정이 어려우면 현명한 아내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아마 중국인에게는 정치인 중, 이 주은래와 그의 부인 등영초가 청빈낙도 하는 대표적인 위인(偉人)이었던 것 같습니다. 모택동(毛澤東)과 같이 중국 건국을 위해 일하며 가장 오랫동안 총리 자리를 지킨 인물이 주은래입니다.

주은래는 프랑스 유학생 출신의 정치가였으나 평생에 단 한 벌의 인민복으로 살았습니다. 주은래의 부인 등영초도 주은래만큼이나 청렴하고 결백한데, 그녀가 죽음에 임박하여 두 차례나 그녀의 유언을 다듬고 손질하였던 것으로 유명합니다.

등영초도 남편 주은래처럼 깁고 기운 단 한 벌의 의복 밖에는 없었습니다. 그녀는 임종에 앞서 간호사에게 내가 죽으며 즐겨 입던 검은 옷으로 수의(壽衣)를 해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그녀의 단 한 벌의 옷은 헤지고 닳고 닳아서 속을 세 겹이나 기웠다고 알려지고 있습니다. 그녀의 바지는 웃옷보다 더 기운자국이 많았다고 합니다.

간호사는 그녀의 검은 옷을 수의로 만들기 위하여 마지막 바느질을 하면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주은래부인 등 여사의 유언 속에는 그녀의 청렴(淸廉)과 생활신조가 살아생전과 하등 다름없이 담겨 있었습니다. “나의 인체는 해부용으로 바치겠다. 장례나 추도회는 일체 치르지 말라. 살고 있는 집은 국유이니, 기념관이나 주은래가 살던 집이라 보존하지 말라.”

여성정치가요 주은래 총리의 부인이었던 등 여사는 1992년 7월11일 일생을 마쳤습니다. 등영초도 주은래만큼이나 사회적으로 열성적이었습니다. 주은래와 등 여사 사이에는 아이가 없었습니다. 주위사람들은 주은래에게 씨받이 자식을 갖자고 하며, 총리가 자식이 없으면 되겠느냐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주은래는 그것을 단호히 거절했지요.

주은래는 “고아를 기르면 되지 않는가?”라고 하면서 모두가 인민의 자식이라고 하였습니다. 바로 전 이붕(李鹏) 총리가 그렇게 해서 기른 주부부의 양아들이라고 합니다. 이붕 총리는 주은래의 혁명동지 아들입니다. 먼저 간 혁명동지의 아들을 양아들로 맞아 드린 주은래의 사상은 정치가의 청빈낙도를 나타낸 최고의 덕목이 아니었을까요?

이와 같이 청빈낙도는 ‘가난함 속에서도 마음 편하게 생활하며 도를 즐길 수 있다’는 말입니다. 가난한 생활 속에서도 평안한 마음으로 도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은 정신적 가치의 상징일 것입니다. 그래서 공자는 ‘나물 먹고 물 마기며 팔을 베고 누웠어도 즐거움이 그 속에 있으니, 의롭지 못한 부(富)와 귀(貴)는 나에게 있어서는 뜬구름과 같다.’ 라고 하였습니다.

옛날 우리 조상들은 청빈낙도라 하여 조금 부족하고 가난해도 그 속에서 평안을 찾고 도(道)의 정신세계에서 위안을 찾았지요. 그런데 요즘 정치인들은 권력과 축재(蓄財)에 기를 쓰다가 줄줄이 교도소의 담장 안에서 탐관오리(貪官汚吏)의 불명예를 곱씹고 있는 중입니다. 우리 조금 헐 먹고 헐 입더라도 청빈낙도하며 두 다리 쭉 뻗고 살아감이 어떨 까요!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