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멋진 야경과 랍스타 별미 동시에 즐기는 부산 광안리 맛집 대영횟집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2.22 18: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김영호 기자] 부산광역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항구도시로 잘 알려져 있다. 따라서 다대포, 해운대, 광안리, 송정 등 내로라하는 해변 명소들이 즐비해 있다. 그 중에서도 광안리 해수욕장의 야경은 절대 비경으로 꼽힌다. 이에 따라 주변에 관광객들을 위한 광안리 횟집이 다수 자리하고 있다.

멋진 야경과 활어회 별미를 동시에 즐기고 싶다면 부산 수영구 민락공원 앞에 자리한 부산 광안리 맛집 '대영횟집'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매장 전방에는 광안리 바다가, 후방에는 공원이 자리하고 있어 천혜의 자연 경관과 함께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잘 알려져 있다.

업체 별미 맛의 포인트는 신선함과 푸짐함, 정갈함이다. 그 중에서도 살이 통통하게 차오른 랍스타 맛의 퀄리티가 두드러진다. 랍스터 1인 7만원짜리 코스 메뉴의 경우 큼지막한 랍스타와 각종 활어회가 푸짐하게 한 상으로 차려진다

입 안에서 살살 녹는 랍스타 살 특유의 부드러움과 담백함이 어우러져 고객 입맛을 사로잡는다. 함께 제공되는 자연산 회와 방어 맛도 신선하고 담백하다. 모든 회는 자연산 고기로 제공되며 방어, 자연산 회 리필도 가능하다.

같이 나오는 스끼다시의 매력도 주목할 부분이다. 처음에 데리야끼 소스가 뿌려진 연어를 시작으로 꼬막 샐러드 등이 나온다. 바삭바삭한 식감이 두드러지는 모듬튀김, 뛰어난 식감과 풍미를 동시에 갖춘 치즈가리비구이, 파인애플과 레몬·키위·매실청 등을 넣어 업체가 직접 만든 샐러드, 각종 야채와 두부로 만든 전, 신선도 높은 꼬막, 홍초와 호박 등을 넣어 만든 연근전 등이 바로 그 것이다.

비린 맛이 전혀 나지 않고 단 맛을 느낄 수 있는 새우장도 단골 고객들이 즐겨 찾는 메뉴다. 껍질이 제거된 채 제공돼 먹는 편의를 높인 것도 특징이다.

업체의 우럭찜은 활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싱싱하고 크기도 커서 살이 두툼하다. 달콤한 양념 덕분에 밥과 함께 비벼 먹기 좋고 술안주로도 제격이다. 매운탕과 지리 중 선택 주문도 할 수 있다.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꽁치김밥도 별미다. 비린내가 나지 않고 가시도 없어 한 입에 쏙 넣어 먹을 수 있다.

겨울을 맞아 대방어를 즐길 수 있는 곳으로도 주목 받고 있다. 대방어 8가지 부위를 즐길 수 있는 가운데 등살가에살, 등살, 꼬리살, 배꼽살, 뱃살, 사이살, 아가미, 이마살 등 매력이 두드러진다.

대영횟집 관계자는 "매장 내부는 넓은 테이블 형식과 개별 룸 형식으로 갖춰져 있어 단체 고객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다"며 "업체 대표가 30년 가까이 회를 뜬 경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차별화된 회 맛의 진수를 체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