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충청
맹정호 서산시장 '자원회수시설 공론화위 결과 수용'더 안전하게 짓고, 더 책임 있게 운영할 것
민간투자 → 재정투자 방식으로 변경
시민감시단 운영 등 보완 대책 밝혀
  • 류석만 기자
  • 승인 2019.02.22 21:32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맹정호 충남 서산시장이 21일 시청 내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산시자원회수시설에 대한 공론화 위원회의 권고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서산시
[일간투데이 류석만 기자] 충남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설치 사업이 계속 추진될 전망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참여단이 결정하고, 공론화위원회가 권고한 의견을 존중해 서산시 자원회수시설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맹 시장은 "소각장 설치를 두고 찬성과 반대 양측이 의견을 달리 했지만 서산의 미래와 환경을 걱정하고, 생활폐기물의 처리를 고민하는 마음은 모두 같았다"며 "소각장을 찬성한 시민들께서는 반대를 주장한 시민들의 환경을 걱정하는 목소리를 결코 잊어서는 안되고, 소각장 반대를 주장한 시민들께서도 공정하고 투명한 과정을 통해 내려진 결정을 존중하고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를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와 보완대책을 철저히 마련해 시민여러분들이 걱정하시는 환경권과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몇 백 배의 노력을 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시는 앞으로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서산시의 책임성을 더 강화하기 위해 기존의 민간투자방식에서 시가 직접 비용을 부담하는 재정투자방식으로 바꿔 사업을 추진하고, 소각장 운영과 관련해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주민·전문가·환경단체·주부 등이 참여하는 시민감시단을 구성해 언제든지 시설을 감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소각장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서산시 직영, 환경시설공단 설치 운영을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책임 있게 관리하고, 소각장 인근마을 주민들을 위한 공동수익사업과 시민들을 위한 편익시설도 빠른 시일 안에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쓰레기 문제의 해결을 위해 ▲쓰레기 감량과 재활용 ▲분리수거를 쓰레기 정책의 기본방향으로 정하고 찾아가는 자원순환학교 운영 ▲자원재활용 캠페인 및 교육·홍보를 추진해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맹 시장은 "서산시의 미래를 위해 소각장으로 인한 소모적인 갈등은 여기서 반드시 끝나야 한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과정을 통해 결정된 만큼 시민여러분께서도 시민참여단의 결정과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를 존중해 주시고 수용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공론화위원회는 지난해 11월 20일, 16명의 위원으로 출범해 6차례의 공식회의와 수차례 비공식 회의를 거쳐 시민참여단을 구성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결정을 위해 현장답사, 숙의토론회 등 공론화 전 과정을 진행해 왔다.

한편 지난 16일 시민참여단의 최종 투표결과 계속추진 54.3%, 추진 중단 45.7%로 집계돼 계속추진 의견으로 맹정호 시장에게 권고안을 제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