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충청
서산 농특산물 '달래·냉이' 대형식품회사에 납품‘본죽’ 브랜드 식품회사 '본아이에프㈜' 통해 서산달래 첫 메뉴 출시
  • 류석만 기자
  • 승인 2019.02.22 21:32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충남 서산시의 달래·냉이가 국내 대형식품회사에 납품된다(냉이 수확 모습). 사진=서산시
[일간투데이 류석만 기자] 충남 서산시는 지난 18일 관내 농산물 전처리 전문업체인 농업회사법인 AAC(대표 김길홍)가 본죽으로 잘 알려진 '본아이에프㈜'와 서산달래, 냉이 280kg(440여만원 상당)의 납품계약을 체결하고 1차 공급했다.

시는 이번 본아이에프㈜에 납품된 달래와 냉이물량이 신메뉴 개발에 우선 필요한 소량으로 한정됐지만 국내 대형식품기업을 대상으로 납품이 성사됐다는 것에 더 큰 의미가 있다며, 이를 계기로 좀 더 발전적인 관계를 만들어가고 향후 본격적인 제품출시가 되면 공급량은 크게 늘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납품성사는 올 1월초, 본아이에프㈜에서 신 메뉴개발을 위해 관내 농업회사법인 AAC와 협의 단계부터 서산시의 적극적인 마케팅과 참여로 성사된 것이라 더 의미가 있다.

본아이에프㈜가 이번 개발한 메뉴는 서산달래, 냉이를 활용한 계절한정 메뉴로 우선 오는 5월까지 소비자 반응을 살펴본 후, 좀 더 다양한 메뉴를 개발한다는 전략을 세워 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20일부터 첫 선보일 서산달래로 만든 메뉴는 '서산달래비빔밥'으로 전국 본죽&비빕밥 가맹점 360여 곳을 통해 동시 출시되며, 또한 이달 말 서산냉이를 활용해 개발된 상품도 전국 편의점 시장을 통해 본격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임종근 농식품유통과장은 "서산달래는 적합한 재배환경으로 전국 생산량의 60% 이상을 생산하고 있고, 서산냉이 또한 해풍과 황토에서 자라 맛과 향, 품질이 매우 우수한 특산물로 이번 납품을 통해 서산농특산물의 우수성이 재확인 됐다"며 "앞으로 지자체와 기업간의 협업과 상생을 통한 동반성장을 위해 본아이에프㈜와 업무협약(MOU) 등을 제안해 다른 품목까지 확대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참고로 '본아이에프㈜'는 본죽, 본도시락 등으로 잘 알려진 국내대표 한식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전국 1천700여 매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농업회사법인 AAC'는 지난 2011년에 설립돼 감자, 양파 등을 지역농가와 매년 20ha 이상 계약재배한 후 대형유통업체 등에 꾸준히 납품하는 지역향토 업체로 농가판로 확대를 위해 노력해온 업체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