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고급진 외모의 홍성흔, 알고 보니 ‘흙수저’… “남들 고깃국 먹을 때 시래기 국 먹었다”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2.22 21: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KBS1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홍성흔이 어릴 적 자신을 지탱해준 은인을 찾아 나선 가운데 불우했던 어릴 적 가정환경에 대해 털어놨다.

전 프로야구 선수이자 메이저리그 코치 홍성흔이 22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출연해 초등학교 선수 시절 자신에게 힘이 되어 준 MBC 청룡 이해창 선수를 찾은 가운데 자신의 어릴 적 가정환경에 대해 거론했다. 홍성흔은 이국적인 외모 때문에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자신이 흙수저 출신이라고 당당히 밝혔다.

불우했던 어린 시절 홍성흔은 자신의 어릴 적 영웅이었던 이해창 선수에게서 “포기하지 말라”는 말을 듣고 힘든 선수 생활을 견뎠다고 발언했다. 

이어 홍성흔은 “합숙 때 남들은 부모님이 고깃국을 만들어줄 때 나는 형과 누나가 시장 바닥에 떨어진 배춧잎을 주워 시래기 국을 해줬다”고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홍성흔은 부모님의 이혼으로 가정형편이 어려워 야구공도 꿰매 쓸 정도로 가난한 학창 시절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