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부모에게 미안해하지 말아라"…좌절 속 자식 사랑 보여준 '살림남' 김승현 父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2.27 22: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배우 김승현의 아버지가 자식들에게 쓴소리를 내뱉었다. 거친 한 마디였지만 아버지의 자식 사랑이 느낄 수 있었다.

27일 KBS2 '살림남'에는 김승현 가족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김승현 아버지는 집을 떠난 자식들을 방문했다. 김승현 아버지는 잘 지내고 있을 것이란 기대와 함께 방문했으나 아들들의 생활은 그의 기대와 거리가 멀었다. 어질러진 집 안 모습에 김승현 아버지는 호통을 쳤다.

특히 이날 김승현의 동생 김승환은 "그간 준비한 사업을 포기했다"라고 말해 아버지에게 충격을 줬다. 아들의 깜짝 고백에 김승현 아버지는 분노에 찬 한 마디를 내뱉었다. 그는 "세상 쉽게 생각하지 말아라"라고 쓴소리를 내뱉은 뒤 그대로 집을 나갔다. 그러나 아들에 대한 생각을 떨칠 수 없어 다시 집으로 돌아온 아버지는 "나 역시 실패한 경험이 많다"라며 "부모에게 미안할 것 없다"라고 다독이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들이 출연하는 살림남은 KBS2에서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