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입법라인
[입법라인] 한정애, 동물 관련 법안 발의동물원 사육환경 개선하고 무분별한 야생생물 거래 제한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3.03 17:43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동물원 및 수족관을 허가제로 전환하고, 야생생물을 학술연구 등 특정 목적 외에 거래를 제한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법률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은 ‘동물원 및 수족관의 관리에 관한 법률’과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등 2건의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해 퓨마 탈출 사건으로 드러나 동물원의 미흡한 동물복지 및 허술한 관리체계 개선하고, 생태계 교란 및 국민 보건·위생상 위해 우려가 있는 야생생물의 무분별한 거래를 제한하기 위해 발의됐다.

‘동물원수족원관법 개정안;은 동물원 및 수족관 운영하려는 경우 ▲기존 등록제를 허가제로 변경 ▲보유 생물의 생물종 및 개체 수에 따른 시설 및 인력기준 강화 ▲동물원 및 수족관 미운영자에게 보유 생물 판매 또는 양도 금지 ▲방문객의 보유 생물 접촉 및 먹이 주는 행위 제한 ▲보유 생물의 건강상태 정기적 검사 및 기록 작성·보존 등이 담겼다.

‘야생생물법 개정안’은 ▲학술 연구 또는 야생생물의 보호·증식 및 복원의 목적으로 활용하려는 경우 ▲생물자원 보전시설이나 생물자원관 등에서 관람용·전시용으로 활용하려는 경우 등을 제외하고 야생생물의 판매를 제한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 의원은 “대전 오월드동물원 호롱이 탈출 및 사살 사건 발생 이후 국민들이 보여준 반응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제 우리사회도 인간을 위한 동물의 희생이 당연한 게 아니라는 생각이 팽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물원이나 수족관을 인간이 아닌 동물의 생활방식과 양태에 맞춰 사육환경을 갖추도록 하고, 애완용으로 적합하지 않은 야생생물의 무분별한 판매를 제한하여 인간과 동물이 공존할 수 있는 사회환경을 만들기 위해 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